한·아프리카 정상회의 분위기 띄우는 정부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분위기 띄우는 정부

허백윤 기자
허백윤 기자
입력 2024-04-18 18:31
업데이트 2024-04-19 06:1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6월 첫 개최… 54개국 정상 초청
각국에 특사 보내 교류 확대 요청

이미지 확대
외교부 자료 사진. 연합뉴스
외교부 자료 사진. 연합뉴스
정부가 오는 6월 4~5일 열리는 한·아프리카 정상회의를 앞두고 각국에 특사를 보내 참석을 독려하는 등 아프리카 국가들과의 교류를 넓히기 위한 분위기 조성에 나섰다.

18일 외교부에 따르면 김홍균 외교부 1차관은 17일(현지시간)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모리셔스에 방문해 프라빈드 쿠마르 저그노트 총리를 예방했다. 김 차관은 한국과 모리셔스가 최근 고위급 교류, 인프라 건설, 개발 협력 같은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이 확대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해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김 차관은 지난 16일엔 케냐를 찾아 윌리엄 루토 대통령을 예방하고 이번 정상회의가 올해로 수교 60주년을 맞은 양국 관계를 격상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김효은 기후변화대사도 15~17일 알제리를 방문해 외교차관을 비롯한 주요 인사들과 만나 정상회의에 관한 관심과 참석을 요청했고, 전병극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은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12~17일 코트디부아르와 이집트를 다녀왔다.

정부가 아프리카 54개국 정상들을 서울에 초청해 회의를 여는 것은 처음이다. 글로벌 중추국가 실현을 추진하는 가운데 특히 ‘글로벌 사우스’와의 관계 확장을 위한 중요한 계기로 삼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아프리카는 해외 개발 협력, 우리 기업 진출, 글로벌 공급망 확충 등 여러 측면에서 중요한 협력 파트너”라며 “이번 정상회의가 보다 포괄적인 협력을 증진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존재감이 커진 아프리카를 향해 주요 국가들도 정상급 회의체를 열어 공을 들여 왔다. 미국·아프리카연합(AU) 정상회의와 중국·아프리카 협력포럼(FOCAC), 도쿄·아프리카개발국제회의(TICAD) 등이 활발하게 운영되고 있다.
허백윤 기자
2024-04-19 8면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