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커지는 ‘투톱 갈등’… 홍익표 “홍영표 컷오프 매우 부적절”

민주 커지는 ‘투톱 갈등’… 홍익표 “홍영표 컷오프 매우 부적절”

류재민 기자
류재민 기자
입력 2024-03-01 10:40
업데이트 2024-03-01 10:4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4.2.29 안주영 전문기자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4.2.29 안주영 전문기자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당 전략공천관리위원회가 홍영표 의원을 컷오프(공천배제)한 것을 두고 “매우 부적절했다”며 강력하게 비판했다.

홍 원내대표는 1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도대체 어떤 정무적 판단인지 모르겠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총선이 다가올수록 비명(비이재명)계와 국민의힘 등 외부로부터 ‘이재명 사당화’란 비판을 받는 민주당이 홍 원내대표마저 전략공관위 결정에 반기를 들면서 당의 ‘투톱’ 간 파열음이 커지는 양상이다.

당 전략공관위는 전날 인천 부평을의 비명계 4선인 홍 의원의 컷오프를 결정하고 이곳에 영입인재인 박선원 전 국가정보원 1차장과 비례대표 이동주 의원이 경선을 치르게 했다. 홍 의원은 “도덕적 문제도, 본선 경쟁력도 문제가 없다면서 공천을 배제하는 것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 새로운 정치를 고민하는 분들과 뜻을 세우겠다”면서 탈당을 시사했다.

홍 원내대표는 “홍영표 의원이 (의정평가) 하위 10%에 들어가기에 경선 시 마이너스 30% 감산을 받고 들어간다. 또 경쟁하는 분들이 신인이기에 플러스 10%를 받는다”며 “따라서 홍 의원은 100점 만점을 기준으로 40점 감점을 안고 시작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실 40% 정도의 페널티를 안고 경선에서 이기기는 거의 힘들다. 경선을 붙였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홍영표 의원이 ‘경선만 하면 탈당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저한테 밝혀 제가 공관위 측에 전달했는데도 컷오프시켰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이미지 확대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 참석 하고 있다. 2024.2.21 안주영 전문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 참석 하고 있다. 2024.2.21 안주영 전문기자
홍 원내대표는 “여러 과정에서 결정이 정해진 대로만 가고 의견을 제시해도 반영이 안 되고 공관위원장의 회의 운영 방식에도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누적된 과정의 결과로 (문제 제기한 분이) 여러분이 계신 것으로 안다”고 현재 민주당의 상황을 설명했다.

공천 문제로 당이 극심한 갈등을 겪는 것을 두고 그는 “내부 분열이 있을 때 정당 지지율이 휘청댄다. 빨리 마무리하고 당이 좀 더 단합된 힘으로 총선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총선이 단순히 민주당의 선거가 아니라 국민들의 염원이 모인 선거이기 때문에 선거 결과가 나쁘게 나오고 윤석열 정부와 여당의 독주를 못 막는다면 민주당의 이번 패배는 엄청난 역사적 과오로 남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류재민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