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안규백 “추미애·전현희·이언주, 수도권 전략공천”

안규백 “추미애·전현희·이언주, 수도권 전략공천”

문경근 기자
문경근 기자
입력 2024-02-22 13:56
업데이트 2024-02-22 13:5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전략공천관리위원장이 21일 국회 당 대표실 앞에서 5차 회의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2024.2.21안주영 전문기자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전략공천관리위원장이 21일 국회 당 대표실 앞에서 5차 회의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2024.2.21안주영 전문기자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전략공천관리위원장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 의원을 ‘여전사 3인방’이라고 칭하며 수도권 격전지에 전략 공천하겠다고 했다.

안 위원장은 22일 KBS 라디오 ‘전격시사’에 출연해 “우리 민주당의 ‘여전사 3인방’”이라며 “이 세 분은 아마 임전무퇴의 자세를 준비하고 계실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현역 의원 평가 하위 20% 대상자에 비명(비이재명)계가 다수 포함된 것에 대해 “4가지 과제, 30가지 이상의 평가 요소가 있기 때문에 딱 집어서 말씀드리기는 곤란하다”며 “동료 의원에 대해 그 부분에 대해 말씀드리는 게 상당히 제한적이다”고 했다.

그는 ‘객관성에 계속 문제를 제기하면 평가 점수를 공개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전면적으로 공개하는 것은 상당히 제한적”이라며 “이의신청하면 본인 열람은 100% 가능하다”고 했다.

특히 안 위원장은 ‘이재명 대표의 사퇴 혹은 2선 후퇴론에 대해 대표의 결단이 필요하다고 보냐’는 질문에 “전쟁 중에 장수를 바꾸는 예는 없다”며 “그분들의 한마디 한마디를 뼈아프게 받아들이면서 선거에 임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했다.

안 위원장은 당이 일부 지역에서 현역 국회의원을 배제하고 여론조사를 돌린 것에 대해 “약간의 좀 무리한 측면이 있지만 선거 때가 되면 다양한 시뮬레이션을 돌리는 건 기본”이라고 했다.
문경근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