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에 반창고 붙인 한동훈…‘쉬겠다’고” 통화 내용 공개한 조정훈

“손에 반창고 붙인 한동훈…‘쉬겠다’고” 통화 내용 공개한 조정훈

윤예림 기자
입력 2024-04-18 15:25
업데이트 2024-04-18 15:2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조정훈 국민의힘 서울 마포갑 당선인이 11일 선거사무소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조정훈 국민의힘 서울 마포갑 당선인이 11일 선거사무소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조정훈 국민의힘 의원이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등판 시기와 관련해 “한 전 위원장을 위한다면 시간을 줘야 한다”고 밝혔다.

서울 마포갑에서 이지은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제치고 재선에 성공한 조 의원은 18일 채널A 라디오 ‘정치시그널’에 출연해 “한 전 위원장이 너무 빨리 나오시면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의원은 이번 총선 기간 한 전 위원장의 지원 유세를 떠올리며 “한 전 위원장이 마포에 3번 오셨다. 처음 왔을 때 공중 부양하듯이 사람이 너무 많아 발이 땅에 닿지 않을 정도로 사람들에게 둘러싸였다. 굉장히 열정적인 연설을 한 기억이 난다”고 했다.

이어 “선거 전날 한 전 위원장이 굉장히 지쳤다. 손에 여러 가지 반창고를 붙인 걸 보고 ‘치료도 받고 오셨나 보다’라고 짐작했다. 굉장히 소진되셨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의원은 한 전 위원장 복귀를 촉구하는 화환이 국회 앞에 놓인 것에 대해 “정치인으로서도 ‘강약중강약’이라는 게 있다. 한 번 강하게 나갔으면 ‘약’의 시간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국민의힘도 한동훈이라는 소중한 정치적 자산을 다시 사용하고 싶다면 충전할 시간을 줘야한다”고 설명했다.

‘전당대회에 나오는 건 너무 이르다는 말씀이냐’는 진행자의 물음에 그는 “본인을 위해서도 당을 위해서도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 한 전 위원장과 전화 통화를 했다고 밝히며 “(한 전 위원장이) ‘쉬겠다’고 하더라. 그게 맞고 푹 쉬라고 했다”고 전했다. ‘구상을 같이 논의하지 않았냐’는 질문에는 “영업 비밀”이라고 했다.
이미지 확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문 앞에 한동훈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응원하는 문구가 적힌 화환이 나란히 놓여 있다. 2024.04.17 뉴시스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문 앞에 한동훈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응원하는 문구가 적힌 화환이 나란히 놓여 있다. 2024.04.17 뉴시스
한편 지난 15일부터 한 전 위원장을 응원하는 화환이 국회 인근에 세워졌다. 당시 화환에는 ‘한동훈 위원장님 사랑합니다’ ‘국민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돌아오세요’ ‘우리의 희망 한동훈 보고 싶습니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국회 측은 15일부터 16일까지 배달된 화환이 허가받지 않고 일방적으로 보내온 것이라 치웠지만, 화환 행렬은 계속됐다.

전날 국회 헌정문 앞에 세워진 화환에는 ‘당신의 헌신에 감사드립니다’ ‘대한민국을 지켜주세요’ ‘한동훈 힘내세요’와 한 전 위원장이 자주 사용한 ‘동료 시민’이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윤예림 기자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