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절’ 빈도 줄이는 北… 통일부 “김정은 ‘홀로서기’ 일환”

‘태양절’ 빈도 줄이는 北… 통일부 “김정은 ‘홀로서기’ 일환”

고혜지 기자
고혜지 기자
입력 2024-04-16 16:58
업데이트 2024-04-16 17:0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北 ‘태양절’ 대신 ‘4·15’, ‘4월 명절’ 사용
사회주의 정상국가화, 경제난 영향 분석도
통일부 “내년 2월 김정일 생일도 지켜봐야”


북한이 최대 명절인 김일성 주석 생일(4월 15일)을 ‘태양절’ 명칭 대신 ‘4·15’ 등 다른 표현으로 대체하는 것에 대해 통일부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홀로서기 일환”이라고 평가했다.
이미지 확대
4월의 명절에 즈음해 허종만 총련중앙상임위원회 의장(오른쪽)을 비롯한 중앙일꾼들이 북한 김일성 주석의 초상화에 꽃바구니를 진정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6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4월의 명절에 즈음해 허종만 총련중앙상임위원회 의장(오른쪽)을 비롯한 중앙일꾼들이 북한 김일성 주석의 초상화에 꽃바구니를 진정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6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통일부 당국자는 16일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과거와 비교하면 의도적으로 태양절을 다른 용어로 대체하거나 태양절 표현만 삭제하고 있다”면서 “김일성 생일을 맞아 진행된 여러 정황에 따르면 태양절 이름이 ‘4·15절’로 바뀌었다고 잠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선대 의존을 벗어난 김정은 홀로서기 일환이거나, 사회주의 정상국가화 추세에 맞춰 신비화 표현 사용을 자제하고 있을 가능성도 추정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민족 최대의 경사스러운 4월의 명절을 맞으며 온 나라 인민은 가장 숭고한 경의를 삼가 드렸다”라고 보도했다.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관영매체들은 김 주석 생일 당일인 전날에도 관련 기사 중 단 한 번만 태양절 용어를 사용했다. 이외에는 ‘4월 명절’, ‘4·15’ 등의 표현을 썼다.

북한이 선대를 찬양하기 위해 사용하던 용어 사용을 줄이는 데 대해 당국자는 “지나친 신비화를 피하려는 의도가 반영됐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2국가론’을 꺼내들고 통일과 민족 개념 등 선대의 유훈을 지우고 있는 상황에서, 이와 충돌하는 우상화를 자제하는 것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일각에서는 경제난으로 주민들이 어려운 상황에서 선대 신비화와 같은 선전·선동 방식이 주민 공감을 얻기 어렵다고 판단했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2019년 3월 전국 당 초급선전일꾼대회에 보낸 서한에서 “수령(김일성)의 혁명 활동과 풍모를 신비화하면 진실을 가리우게(가리게) 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최고지도자를 신비화하던 북한의 선전·선동 방식이 변화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세습 기반인 북한에서 선대 수령의 유훈을 어기고 업적을 지우는 것은 이례적이지만 섣불리 판단하기에는 이르다는 의견도 있다. 당국자 역시 “북한이 태양절 명칭 사용을 자제한 기간이 두 달에 불과하므로 정확한 의도를 파악하려면 내년 김정일 생일(2월 16일) 이후까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고혜지 기자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