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떨고 있는 영남 “면접족보 구해요”[여의도 블라인드]

떨고 있는 영남 “면접족보 구해요”[여의도 블라인드]

최현욱 기자
최현욱 기자
입력 2024-02-16 01:17
업데이트 2024-02-16 06:0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공관위 칼바람에 ‘텃밭’ 긴장

선거 때마다 ‘대규모 물갈이’
與 마지막 16~17일 면접심사
“공천 앞에선 베테랑도 똑같아”

이미지 확대
국민의힘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이 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제22대 총선을 앞두고 1차 단수추천 지역을 발표한 후 회의가 비공개로 전환되고 있다. 2024.2.14 오장환 기자
국민의힘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이 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제22대 총선을 앞두고 1차 단수추천 지역을 발표한 후 회의가 비공개로 전환되고 있다. 2024.2.14 오장환 기자
“영남 지역은 긴장감이 엄청난 거 같아요. 저보다 10년 이상 정치 선배들이 전화해서 공천 면접에서 뭘 물었는지, 분위기는 어땠는지 세세하게 묻더라고요. 공천 앞에선 신인이나 베테랑이나 다를 게 없죠.”

4월 총선에서 국민의힘 공천 무대에 처음 도전하는 한 수도권 예비후보가 15일 전한 말입니다. 국민의힘 텃밭을 지키는 터줏대감들이 16일과 17일에 열리는 공천 면접을 앞두고 시쳇말로 ‘나 떨고 있니’라고 물었다는 겁니다.

여권에서도 격전지인 수도권이나 충청권보다 영남 면접에 큰 관심이 쏠립니다. 국민의힘의 전통적인 텃밭이지만 그만큼 선거 때마다 ‘대규모 물갈이’가 이뤄졌기 때문입니다. 지난 13일부터 5일간 치러지는 공천 면접에서 영남을 가장 마지막에 배치한 이유도 예상을 뛰어넘는 ‘컷오프’(공천 배제) 폭이 당에 미칠 충격파를 최소화하려는 의도라는 얘기도 있습니다.

이 중에서도 17일 마지막 날 면접에는 대구가 들어 있습니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지난해 “호랑이 새끼를 키우셔야 한다. 계속 앉아서 밥만 먹는 12명의 고양이를 키워 봤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비난했던 곳입니다. 특히 이곳에는 5선 주호영(대구 수성갑) 의원과 3선 윤재옥(대구 달서을)·김상훈(대구 서구) 의원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대구경북(TK)으로 확장하면 지난 총선의 현역 물갈이율은 60%에 육박했죠.

앞선 수도권 면접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40년 지기로 알려진 석동현 전 검사장(서울 송파갑 공천 신청)이 컷오프된 게 충격파로 작용한다는 후문입니다. 공천 보장은 그 누구에게도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는 거죠. ‘피 말리는 전쟁’에 먼저 면접을 본 수도권 예비후보들은 영남권 의원들에게서 쉴 새 없이 연락받고 있다네요. 대학교에서 ‘시험 족보’를 구하던 생각이 난답니다.

사실 현장에서 접한 공천관리위원회의 면접은 일견 ‘요식행위’ 같기도 합니다. 200곳이 넘는 지역구 면접을 5일로 압축해 진행하다 보니 1분간의 자기소개를 빼면 고작 질문 2~3개를 받죠. 이게 진짜 당락에 큰 영향을 미칠까 싶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전전긍긍하는 예비후보들의 모습을 보니, 이들이 실제 국회에 입성한 뒤 민의를 반영하는 데 적극적인지를 평가하는 시험도 몇 개 만들어야 하나 싶습니다.
최현욱 기자
2024-02-16 4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