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실 카드로 300원 긁은 여학생들…“감동이었다” 칭찬 쏟아진 이유

분실 카드로 300원 긁은 여학생들…“감동이었다” 칭찬 쏟아진 이유

류재민 기자
류재민 기자
입력 2024-05-27 07:42
업데이트 2024-05-27 11:4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JIBS 방송 화면
JIBS 방송 화면
신용카드를 분실한 60대 남성이 여학생들의 따뜻한 마음과 기발한 아이디어 덕에 카드를 찾을 수 있었던 사연이 화제다.

지난 22일 제주방송(JIBS)은 신용카드를 잃어버렸다가 되찾은 60대 남성 한모씨의 사연을 전했다. 한씨는 신용카드를 잃어버린 줄 몰랐다가 밤에 편의점에서 300원을 결제했다는 문자를 받았다. 소소한 금액에 신용카드 결제 수수료인 줄 알고 대수롭지 않게 여겼던 그는 다음날 신용카드가 없어진 사실을 깨달았다.

한씨는 카드 분실 사실을 알고 곧바로 농협은행 제주도청지점으로 전화를 걸어 분실카드 등록을 요청했다. 그런데 얼마 뒤 은행 측에서 “마지막 결제 장소가 편의점이고 300원 소액이다. 혹시 신용카드가 여기 있는 건 아닐까요”라고 조언했다.

한씨는 편의점을 찾았고 비닐 지퍼 용기에 담긴 카드를 찾을 수 있었다. 편의점 내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여학생 2명이 막대사탕 1개를 구입한 모습이 보였다. 이들은 분실 카드로 사탕을 결제하고 편의점 계산대에 무언가 놓고 떠났다.
이미지 확대
여학생들이 편의점에서 결제한 내역. JIBS 방송
여학생들이 편의점에서 결제한 내역. JIBS 방송
카드를 결제하면 결제 장소가 표시된다는 점을 이용한 행동이었다. 학생들은 결제한 300원을 카드와 함께 맡겼다. 편의점 직원은 “편의점으로 찾으러 올 거라면서 결제하게 된 것”이라며 “근무하면서 이런 방법은 생각 못 했는데 착하고 양심적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한씨는 “다른 사람의 카드를 사용한다는 게 쉽지 않은 결정이었을 텐데 누군지 연락이 닿는다면 꼭 고맙단 말을 전하고 싶다”면서 “요즘 세대에 보기 드문 그런 일이라서 감동이었다”고 말했다.

다만 타인의 분실 신용카드 등을 주웠을 때 이를 찾아주기 위해 소액 결제를 하는 경우에도 카드 소유주에 따라 절도로 인식될 수 있기 때문에 유의해야 한다. 따라서 분실 카드를 주웠을 때는 근처의 우체통에 넣거나 가까운 지구대 등 경찰서에 갖다 주는 것이 안전하다. 또는 카드 뒷면에 적힌 분실 고객센터 번호로 연락해 습득 신고를 하는 방법도 있다.
류재민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