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유튜버, 이태원서 외국인이 준 초콜릿 살피다 ‘화들짝’

女 유튜버, 이태원서 외국인이 준 초콜릿 살피다 ‘화들짝’

문경근 기자
문경근 기자
입력 2024-04-24 13:37
업데이트 2024-04-24 15:0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유튜브 채널 ‘빛나는 가경이’는 지난 22일 ‘납치 수법 조심하세요’라는 제목의 쇼츠를 올렸다. 유튜브 채널 ‘빛나는 가경이’ 캡처
유튜브 채널 ‘빛나는 가경이’는 지난 22일 ‘납치 수법 조심하세요’라는 제목의 쇼츠를 올렸다. 유튜브 채널 ‘빛나는 가경이’ 캡처
이태원의 한 주점에서 실시간 방송을 진행하던 여성 유튜버가 외국인이 건네준 수상한 초콜릿을 받아 들고 기겁하는 모습이 전해졌다.

유튜브 채널 ‘빛나는 가경이’는 지난 22일에 ‘납치 수법 조심하세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그는 이태원의 한 식당에서 실시간 방송을 진행하다 낯선 외국인에게 초콜릿을 받았다. 겉면이 초콜릿 코팅으로 덥힌 평범한 화이트초콜릿이었다.

그는 감사 인사를 전하고 초콜릿을 섭취하려 했다. 그러나 해당 실시간 방송을 시청하던 사람들은 ‘낯선 사람이 준 음식이니 먹지 말라’, ‘먹으면 납치당할지도 모른다’며 그를 만류했다.

이에 유튜버는 조심스럽게 초콜릿의 겉면을 살폈고, 초콜릿의 한 부분에서 주사 자국으로 보이는 구멍을 발견했다. 그는 초콜릿을 건넨 외국인을 찾으려 했으나 찾지 못했다.

그는 당황해하며 “여기 초콜릿에 구멍이 뚫려있다. (심지어) 구멍이 뚫린 부분만 미묘하게 젖어있는 것이 보인다”고 했다.

그리고 초콜릿을 반으로 갈라 내부를 살폈다. 그 결과 주삿바늘이 들어갔을 것으로 추정되는 부분만 다른 색깔인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유튜버는 “주사기 자국이 있을 줄 상상도 못 했다”라고 했다.
문경근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