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프주유소서 9만원 주유했는데 15만원 결제…금감원 “주의”

셀프주유소서 9만원 주유했는데 15만원 결제…금감원 “주의”

신진호 기자
신진호 기자
입력 2024-03-03 16:52
업데이트 2024-03-03 16:5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주유소 자료 이미지.  아이클릭아트
주유소 자료 이미지.
아이클릭아트
여행을 다녀오던 A씨는 고속도로 셀프주유소에서 ‘가득 주유’를 선택해 9만 6000원어치 기름을 주유했다. 며칠 뒤 카드 결제 명세를 확인하던 A씨는 해당 주유소에서 9만 6000원이 아닌 15만원이 결제된 것을 확인했다.

이는 셀프주유소의 선결제 시스템 때문인 것으로, 금융감독원과 여신금융협회는 셀프주유소 카드 결제와 관련해 소비자 유의사항을 3일 안내했다.

현재 셀프주유소는 고객이 선택한 최대 주유 예상금액을 보증금 개념으로 선결제한 뒤 주유를 진행한다.

실제 주유금액이 보증금보다 적으면 실제 주유금액 승인이 새로 난 뒤 선결제가 취소되는 절차다.
이미지 확대
금융감독원 제공
금융감독원 제공
그러나 A씨의 경우엔 15만원이 선결제된 뒤 실제 주유금액인 9만 6000원이 추가로 결제되는 과정에서 카드 한도 초과로 9만 6000원 결제가 승인되지 않았다. 이 과정이 처리되지 않자 선결제가 취소되지 않고 그대로 남은 것이다.

금감원은 A씨 사례처럼 카드 한도 초과 등으로 실제 주유금액 승인이 거절되면 선결제한 금액이 취소되지 않아 실제 주유대금보다 더 많이 결제되는 사례를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셀프주유소에서 카드로 결제할 때는 영수증을 꼭 확인하고, 결제금액이 실제 주유한 금액과 일치하는지 확인해야 한다.
이미지 확대
금융감독원 제공
금융감독원 제공
셀프주유소에서 카드 승인 거절이 발생한 경우 카드사에서는 ‘한도 초과 승인 거절 안내’ 문자메시지를 발송할 예정이다.

영수증이나 문자메시지를 통해 카드 초과 결제를 확인하면 소비자는 주유소에 재방문하지 않고 전화로도 결제를 취소할 수 있다.

취소 및 환급은 일반 카드 결제 취소와 마찬가지로 3∼4영업일이 소요되며, 처리 결과는 카드사 앱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진호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