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빌라 40대 여성 살인’ 용의자 남편, 3일 만에 자수

‘의정부 빌라 40대 여성 살인’ 용의자 남편, 3일 만에 자수

신동원 기자
신동원 기자
입력 2023-11-26 11:01
업데이트 2023-11-26 11:0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경기 의정부시 호국로 의정부경찰서.
경기 의정부시 호국로 의정부경찰서.
경기 의정부의 한 빌라에서 숨진 채 발견된 40대 여성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경찰의 추적을 받던 남편이 도주 3일 만에 자수했다.

의정부경찰서는 26일 40대 A씨를 살인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3일 낮 12시 40분쯤 A씨의 부인인 B씨가 자신이 거주하는 의정부시의 한 빌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의 딸은 이날 친구 집에서 하룻밤을 보낸 뒤 귀가했다가 부모의 방이 잠겨있는 것을 보고 이상하게 생각해 112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가 숨져 있는 B씨를 발견했다.

남편인 A씨는 딸이 귀가하기 직전인 낮 12시쯤 집을 나선 후 연락을 끊고 잠적한 상태였다.

경찰은 이날 국과수의 “사망한 B씨에 대한 부검을 진행한 결과 목을 조른 흔적이 있다”는 취지의 구두소견에 따라 남편 A씨를 추격해 왔다.

결국 A씨는 이날 새벽 경찰에 자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신동원 기자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