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반도체 인력 쟁탈전, 정치권 두 눈 크게 뜨고 보라

[사설] 반도체 인력 쟁탈전, 정치권 두 눈 크게 뜨고 보라

입력 2023-08-08 01:02
업데이트 2023-08-08 01:0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조 바이든(왼쪽 두 번째) 미국 대통령이 2022년 12월 미 애리조나주에 건설 중인 대만 TSMC 반도체 공장을 둘러보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조 바이든(왼쪽 두 번째) 미국 대통령이 2022년 12월 미 애리조나주에 건설 중인 대만 TSMC 반도체 공장을 둘러보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글로벌 반도체 패권 경쟁이 본격화하면서 각국이 기술 인력 확보에 사활을 걸고 있다. 미국 정부의 반도체지원법(칩스법) 시행으로 북미 생산 투자에 대만의 TSMC, 삼성전자, 인텔 등 굴지의 기업들이 뛰어들었지만 인력난으로 고전 중이다. 글로벌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1위의 TSMC는 2024년 예정이던 미 애리조나 공장 가동을 1년 연기했다. 기술자 부족 때문이다. 대만의 고급 인력을 현지에 파견한다지만 기술자를 키우는 데 적잖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반도체 인력 부족과 쟁탈전은 북미뿐만 아니라 동북아에도 번진 상태다.

반도체 산업 부흥을 내건 일본은 국내외 불문하고 설비 투자를 유치하고 있으나 인력난으로 애를 먹고 있다. 반도체 분야에 특화된 인력을 양성·공급하는 회사를 설립하는가 하면 기존 인력의 유출을 막기 위해 소니 같은 경우 반도체·엔터테인먼트 부문 직원 3000여명에게 1인당 평균 2000만엔의 주식을 지급한다고 한다. 반도체 공급망과 생산 기지의 재배치로 지난해부터 세계적으로 60개 이상의 반도체 시설이 신설되고 있다. 2030년까지 전 세계에서 반도체 인력 수요가 100만명까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공급은 턱없이 모자랄 전망이다.

일본은 10년간 숙련 반도체 기술자 3만 5000명, 대만은 설계 인력만 2만여명이 부족할 것으로 예측된다. 한국은 더욱 심각해 12만 7000명이 필요하다. 그러나 연간 인력 공급은 5000명 수준에 그쳐 8만명의 인력 부족이 우려된다. 정부가 내년부터 반도체 관련 학과 대학 정원을 1829명 늘린다지만 수요를 채우기 어렵다. 반도체 인력 쟁탈전에 국가의 명운이 달렸다. 정치권은 인력 양성, 인재 유출을 막을 제도 정비, 해외 인력을 끌어오는 데 정파에 관계없이 원팀이 돼 협조해야 한다.
2023-08-08 23면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