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후쿠시마 방류 안전 감시체계 구축에 만전을

[사설] 후쿠시마 방류 안전 감시체계 구축에 만전을

입력 2023-07-06 00:59
업데이트 2023-07-06 00:5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해류 조사, IAEA 모니터링 빈틈없게
감시분석 인력 증원, 정치권 협력해야

이미지 확대
박구연 국무조정실 1차장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후쿠시마 원전 오염처리수 방류 관련 일일 브리핑에서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일본 정부에 전달한 종합보고서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구연 국무조정실 1차장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후쿠시마 원전 오염처리수 방류 관련 일일 브리핑에서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일본 정부에 전달한 종합보고서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처리수 해양 방류에 대해 국제 기준에 부합한다고 결론을 내림으로써 방류가 초읽기에 들어갔다. 한국을 비롯한 관련국들이 최종 보고서에 대한 분석 결과를 공개하고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어민들과 한국, 중국 등 주변 당사국에 대한 양해와 설명 등 국내외 절차를 거치면 이달 중 방류할 것으로 점쳐진다. 정부도 일본의 오염처리수 방류가 임박했다고 판단해 긴장의 고삐를 바싹 죄고 있다.

정부 대응은 크게 두 가지다. 첫째, 방류 이후 후쿠시마 오염처리수의 해류 이동에 의한 우리 해역의 방사능 오염 여부를 파악하는 것이다. 방사능을 조사하는 지점을 크게 늘린 점이 주목된다. 해양수산부와 원자력안전위원회는 6㎞ 이내 연안 52곳, 300㎞ 이내 원양·근해 40곳이던 방사능 조사 정점을 200곳으로 늘렸다. 해류의 방향 등을 고려해 남서~남동 및 제주 해역에 108개 정점을 추가했다. 2011년 후쿠시마 원전이 폭발 사고로 대량의 방사성물질을 방출하면서 시작된 방사능 정점 조사에서 12년이 지난 지금까지 유의미한 수치의 변동은 없었다. 과다할 정도로 조사 지역을 확대한 감은 있지만 이의를 달기 어렵다. 수산물의 생산 단계에 대한 방사능 검사도 강화해 29대 있는 검사 장비를 53대까지 늘렸다. 경매 시작 전까지 방사능 검사를 마쳐 수산물 유통 안전성도 강화했다.

둘째, IAEA의 후쿠시마 오염처리수 모니터링에 적극 참가하는 것이다. 도쿄전력은 최소 30년간 방류를 예정하고 있다. IAEA도 방류 기간 내내 모니터링 활동을 한다. 이 국제적 모니터링에 우리 전문가와 기관이 참여해 당사국으로서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 일본과는 다핵종제거설비(ALPS)를 포함한 방류의 전 과정과 정보 공개가 투명하게 이뤄지도록 양자 협의의 주요 과제로 격상시켜야 한다. 주일한국대사관에 1명뿐인 원안위 협력관도 원자력 전문가를 포함해 최우선적으로 증원해 늘어나는 일손을 메워야 할 것이다.

정부는 6월 15일부터 일일 브리핑을 통해 정치권의 괴담과 일부 언론의 괴담성 보도에 대처하고 있다. 브리핑을 홈페이지에 올리는 것 외에 국민들이 보다 쉽게 진위를 파악할 체계를 고안해야 한다. 방류 이후에는 바닷물, 수산물, 대기 등의 모니터링과 분석에 많은 인원이 필요하다. 정치권은 불안만 키우는 괴담 논쟁을 접고 정부가 안전·감시 체계를 확대 구축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야 한다.
2023-07-06 27면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