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윤 대통령 결단에 기시다 총리 화답할 차례다

[사설] 윤 대통령 결단에 기시다 총리 화답할 차례다

입력 2023-03-15 23:55
업데이트 2023-03-15 23:5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기념촬영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기념촬영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오늘 일본을 방문해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는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2019년 주요 20개국(G20) 회의 참석차 오사카에 간 적이 있으나 양자 정상회담을 위한 대통령의 방일은 12년 만이다. 그만큼 양국 사이에 놓인 과거사의 장벽이 컸다는 뜻이다. 최대 현안인 강제동원 문제에서 피해자지원재단(재단)을 통한 제3자 변제라는 해결책을 우리가 제시함으로써 꽉 막혔던 양국이 소통하고, 셔틀외교도 복원하게 됐다.

무려 12년간 양국 정상의 실질 대화를 가로막은 과거사의 깊은 골이 오늘 정상회담으로 단박에 메워지지는 않을 것이다. 당장 어제 대통령실이 이번 회담에선 양국 정상의 공동선언은 없을 것이라고 밝힌 점이 이런 정황을 말해 준다.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서로의 입장을 밝히기로 했다는 건 그만큼 양측이 앞으로 머리를 맞대고 풀어 가야 할 과제가 적지 않다는 점을 시사한다. 여기엔 강제동원에 대한 기시다 총리의 직접 사과를 요구하는 한국 내 여론, 전범 기업의 기금 참여 여부 등 과거사 해법은 물론 경제, 안보의 협력 틀을 어떻게 구축해 나가느냐의 미래 과제까지 망라돼 있다.

이번 정상회담의 가장 중요한 의미는 두 나라가 미래지향의 협력 관계로 나아갈 기틀을 다져야 한다는 점이다. 첫술에 배부를 수는 없겠으나 적어도 첫술을 뜰 여건은 마련돼야 하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양국의 미래를 위한 윤 대통령의 결단에 기시다 총리가 얼마나 호응하느냐가 관건이다. 강제동원 피해자들의 응어리진 한을 풀어 줄 기시다 총리의 언급과 많은 일본 기업의 피해자 배상기금 참여 등은 그 첫째 조건이다. 65년 한일협정이란 종이 한 장으로 모든 게 해결됐다는 주장은 가해국 논리에 불과하다. 기시다 총리의 전향적 자세가 절실하다.
2023-03-16 27면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