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유흥업소에 中여배우 사진이…” 중국인들 발끈한 이유

“韓유흥업소에 中여배우 사진이…” 중국인들 발끈한 이유

김채현 기자
김채현 기자
입력 2023-02-18 20:43
업데이트 2023-02-18 20:4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중국 유명 여배우의 사진을 무단으로 사용한 국내 유흥업소의 전단지가 논란이 되고 있다. 트위터 캡처
중국 유명 여배우의 사진을 무단으로 사용한 국내 유흥업소의 전단지가 논란이 되고 있다. 트위터 캡처
한국의 한 유흥업소가 중국의 유명 여배우 사진을 무단으로 도용해 중국매체들이 발끈하고 나섰다.

논란이 된 사진은 한국의 한 유흥업소가 제작 배포한 것으로 보이는 홍보 전단지다.

18일 중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한 장의 사진이 공유됐다. 해당 사진과 함께 “(한국에서)중국 여배우 사진들을 도용한 유흥업소 사진들이 많다. 매우 불쾌하다”는 글이 올라왔다.

논란이 된 사진은 한국의 한 유흥업소가 제작 배포한 것으로 보이는 홍보 전단지다. 전단지에는 중국 유명 여배우 징톈의 얼굴이 나온다.

징톈은 장이머우 감독의 할리우드 진출 프로젝트 영화 ‘더 그레이트 월’에 출연한 배우다.

정면을 응시하는 여배우의 얼굴 위쪽에는 큰 글씨로 ‘24시 란제리 셔츠룸’이라고 적혀 있다. 아래쪽에는 ‘여대생 150명 상시대기 싸이즈로 승부’ 등의 문구가 나온다.

이러한 소식이 국내에도 전해지자 한국 네티즌 역시 “이건 아니다”, “굉장히 부끄러운 일”, “반대로 생각해보자. 기분 나쁠 듯. 지킬 건 지키자”라고 말했다.

징톈의 소속사는 방관하지 않겠다며 법적 조치 가능성을 내비쳤다.

소속사 측은 “이번 일은 중국 연예인의 초상권과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것”이라며 “권익 보호를 위해 조속히 관련 기관에 연락을 취하고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있는 준비를 마련하겠다”고 경고했다.
김채현 기자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