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값 폭락했다는데, 소비자는 ‘갸우뚱’… 주범은 유통구조

한우값 폭락했다는데, 소비자는 ‘갸우뚱’… 주범은 유통구조

강주리 기자
강주리 기자
입력 2023-01-19 02:33
업데이트 2023-01-19 03:4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물류·인건비 등 유통비 48% 차지
농가는 인플레에 사료값 치솟아
대형마트 인색한 할인폭도 한몫

이미지 확대
한우 도매·소비자 가격 변동 비교
한우 도매·소비자 가격 변동 비교
전국한우협회가 소값 폭락에 따른 정부의 미온적 대응을 성토하며 집단행동을 예고했지만 정작 소비자들은 고개를 갸우뚱하고 있다. 도매가격은 폭락했다는데 소비자가격은 여전히 비싸게 느껴지기 때문이다.

한우협회는 지난 16일 한우 도매가격이 전년 대비 25%나 폭락했다며 정부가 수급 대책을 내놓지 않을 경우 소 반납 투쟁 등 집단행동을 하겠다고 밝혔다.실제 축산물품질평가원 축산유통정보에 따르면 17일 기준 한우 1+ 등급 도매가격은 1㎏당 1만 6685원으로 전년 같은 달 평균(2만 1071원)보다 4300원이 넘는 26.3% 하락했다. 지난달과 비교해도 한 달 만에 1000원(5.3%) 정도 가격이 내렸다.

그러나 소비자가격은 찔끔 하락하거나 오히려 상승했다. 소비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한우 부위인 등심(1+등급)의 경우 같은 기준 100g당 전국 평균 소비자가격이 1만 2474원으로 1년 전(1만 3119원)보다 4.9% 내리는 데 그쳤다. 안심은 1만 5535원으로 1년 전(1만 5446원)보다 오히려 가격이 소폭 올랐다.

소비자가 소값 하락을 체감하지 못하는 첫 번째 이유는 유통구조에 있다. 농산물과 달리 소는 잡아 도축하고 등심·안심·갈비살 등으로 구분·포장하는 가공 과정을 필수적으로 거쳐야 한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18일 “소를 잡아 나누는 쉽지 않은 과정에서 인력이 많이 필요한데 축산물은 도축·가공 등 필수 유통과정이 추가될 수밖에 없어 유통비를 낮추는 데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지난해에는 글로벌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물가 인상으로 농민의 경우 사료값 인상 부담을, 유통업계는 물류·인건비·운영비에 마진을 붙여 가격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한우 소비자가격에서 유통비 비중은 48.1%이며 나머지는 농가(51.9%)의 몫이다.

더욱이 소비자들이 주로 찾는 등심, 안심, 채끝살 등 1+ 등급 이상의 품질 좋은 구이용 한우는 가격 하락의 영향을 거의 받지 않았다. 대형마트의 인색한 할인 폭도 ‘비싼 한우’를 만드는 데 한몫한다고 분석한다. 소비자를 유인할 ‘미끼’ 상품으로 한우를 활용하며 전략적 할인 행사를 통해 이윤을 극대화한다는 것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대형마트들이 도매가격 하락에도 한우를 미끼용 전략상품으로 선정해 정상판매가를 낮추지 않고 있어 고민”이라면서 “농협 하나로마트를 중심으로 대대적 할인 행사로 가격 하락을 유도하려 한다”고 말했다. 농식품부는 대형마트의 판매가격 연구용역을 통해 한우 가격 등이 가장 비싼 곳을 공개하는 방법도 검토하고 있다.
세종 강주리 기자
2023-01-19 2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