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獨 전문지서 테슬라 ‘모델 Y’ 제친 GV70... ‘이 항목’ 서 높은 점수 받았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1-27 12:49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쾌적하고 역동적인 주행 성능이 인상적이다.”

제네시스의 스포츠유틸리티차(SUV) ‘GV70’ 전동화 모델(사진)이 독일 자동차 전문지 평가에서 테슬라와 포드를 제쳤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27일 현대차에 따르면 독일 3대 자동차 전문지 가운데 하나인 ‘아우토 빌트’는 최근 GV70와 테슬라 ‘모델Y’, 포드 ‘머스탱 마하-E’를 대상으로 한 전기차 경쟁 모델 비교평가에서 GV70에 최고 점수를 부여하며 이렇게 평했다.

이번 평가는 바디(차체), 편의성, 파워트레인(엔진·동력), 주행 성능, 커넥티비티(연결성), 친환경성, 경제성 등 7개 항목으로 진행됐다.

GV70은 편의성·주행 성능·연결성 항목에서 1위를 차지하며 종합 569점을 받아 모델Y(561점)와 머스탱 마하-E(509점)를 여유 있게 제쳤다. 특히 서스펜션(충격흡수장치) 성능과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등에서 우위를 점해 편의성에서만 경쟁차 대비 20점 이상 높은 점수를 받아 격차를 벌릴 수 있었다.

GV70의 유럽 내 경쟁 모델 비교평가는 처음이다. 현대차는 자사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을 적용하지 않은 파생모델도 타사의 전기차를 압도하는 경쟁력을 입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부연했다.

e-GMP가 적용된 현대차 ‘아이오닉 5’와 기아 ‘EV6’도 앞서 독일 전문지로부터 테슬라의 모델Y를 앞선다는 평가를 받았다.

명희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