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사드 한한령’ 6년 만에 OTT서 한국영화 서비스

中, ‘사드 한한령’ 6년 만에 OTT서 한국영화 서비스

류지영 기자
류지영 기자
입력 2022-11-20 22:10
업데이트 2022-11-21 06:4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홍상수 ‘강변호텔’ 이달 초 공개
한중 정상회담 후 해제 기대감

영화 ‘강변호텔’ 포스터.
영화 ‘강변호텔’ 포스터.
중국에서 한한령(한류 제한령)이 내려진 뒤 6년 만에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에서 한국 영화가 처음 서비스됐다.

20일 중국 OTT 텅쉰스핀(텐센트 비디오)에는 홍상수 감독의 ‘강변호텔’(2018년)이 ‘장볜뤼관’(江邊旅館)이란 제목으로 상영 중이다. 정민영 한국 영화진흥위원회 중국대표처 수석대표는 “‘강변호텔’이 국가광파전시총국의 허가를 받아 이달 초부터 텅쉰스핀에서 공개됐다”며 “한반도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이후 비공식적 한한령이 내려진 2017년 이후 제작·개봉된 한국 영화가 중국 3대 OTT 플랫폼(텐센트·유쿠·아이치이)에 올라온 것은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15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첫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간 인문교류 협력을 강화하자”고 제안했다. 제20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에서 안정적인 리더십을 확보한 시 주석이 정치적 자신감을 바탕으로 한국의 문화 콘텐츠에 문을 더 열 수 있다는 해석이 나왔다. 이 때문에 텅쉰스핀에 홍 감독의 작품이 올라온 것을 두고 일각에서 ‘한한령 해제 신호탄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앞서 지난해 12월에도 중국 본토에서 나문희·이희준 주연의 ‘오!문희’(2020년·정세교 감독)가 개봉돼 화제가 됐다. 2015년 9월 전지현·이정재 주연의 ‘암살’(최동훈 감독) 이후 6년여 만에 중국 상영관에 한국 영화가 걸리자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중국에서 한국 영화를 더 많이 상영할 것이란 기대가 나왔지만 이후 추가 개봉은 이뤄지지 않았다.

이에 대해 베이징 소식통은 “일반적으로 중국은 다른 나라와 고위급 회담 등 주요 정치 행사를 열면 상대국의 영화나 드라마 등을 깜짝 상영하곤 한다. 일종의 성의 표시”라며 “‘오!문희’나 ‘강변호텔’도 이와 비슷한 사례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오!문희’나 ‘강변호텔’이 흥행 성공작이 아니란 점에서 ‘한한령을 해제하더라도 과거처럼 중국 대중문화를 좌우할 영향력을 갖도록 하지는 않겠다’는 중국의 속내가 있다고 소식통은 분석했다.

베이징 류지영 특파원
2022-11-21 14면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