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베숲, 오리지널 물티슈 ‘무라벨’ 리뉴얼로 친환경 라인업 확대

베베숲, 오리지널 물티슈 ‘무라벨’ 리뉴얼로 친환경 라인업 확대

입력 2022-11-18 14:28
업데이트 2022-11-18 14:2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베베숲 제공
베베숲 제공
6년 연속 아기 물티슈 국내 판매 1위 브랜드 베베숲은 친환경 물티슈 라인업 확대를 위해 오리지널 라인인 센시티브 물티슈를 무라벨로 리뉴얼해 새롭게 선보였다고 18일 밝혔다.

베베숲은 올해 시그니처 에코 라인을 무라벨로 적용해 출시했다. 베베숲 최초로 무라벨을 적용시켰으며, 지속적으로 라인업 확대에 대한 의지를 밝혔었다. 특히 이번 오리지널 물티슈 라인은 최근 프리미어 물티슈에 이어 오리지널 라인까지 적용했다.

회사에 따르면 오리지널 물티슈 라인은 고평량부터 저평량까지 다양한 선택이 가능한 베베숲 대표 아기 물티슈다. 이번 물티슈에 라벨을 전면 제거하여 기존 물티슈 캡 대비 개당 3%, 연간 15t의 플라스틱 절감 효과가 있다. 또한, 그동안 번거로웠던 분리배출의 편의성까지 높아져 벌써부터 많은 소비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처럼 베베숲의 환경을 위한 노력은 ‘ECO-B 프로젝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제품 개발부터 제조, 유통까지 모든 과정에 담겨있으며 무라벨 적용, 세이프캡, 생분해 되는 레이온 원단 등의 합리적인 제품을 고안해 지속 가능한 환경에 책임을 다하고 있다. 지난 7월에는 해당 프로젝트를 통해 ESG 우수기업 안전경영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베베숲 관계자는 “더 나은 지구와 환경을 위해 플라스틱을 줄여 친환경 제품을 계속 늘려가도록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지속 가능한 환경과 올바른 소비문화를 위한 친환경 행보에 선두주자로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온라인뉴스팀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