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로의 아침] 이청용 때문에/홍지민 문화체육부 전문기자

[세종로의 아침] 이청용 때문에/홍지민 문화체육부 전문기자

홍지민 기자
홍지민 기자
입력 2022-10-30 20:28
업데이트 2022-10-31 01:2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홍지민 문화체육부 전문기자
홍지민 문화체육부 전문기자
나이를 먹으면 눈물이 많아진다고 하지만 나이 때문은 아니다. 백세 시대라는데 그 절반도 못 살았거니와, 고백하자면 원래 눈물이 많은 체질이다. 영화 주인공이 아니라 악당이 죽어도 눈물을 흘리곤 한다. 드라마나 영화를 보다 자주 눈물을 훔치는 나를 보고 신기해하던 아내는 이제 그러려니 하는 눈치다. 그런 나였지만 꽤 오래전부터 눈이 건조해졌다고 느끼고 있던 터였다.

얼마 전 한 스포츠 관련 행사장을 찾았다가 왈칵 눈물을 쏟았다. 올해 국내 프로축구를 결산하는 K리그 대상 시상식 자리였다. 여느 때와 크게 다를 바 없었던 시상식이었는데 한 선수의 수상 소감이 눈물 꼭지가 됐다. K리그1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된 이청용이었다. 울산 현대의 주장인 그는 팀이 17년 만에 K리그 정상에 서는 데 중심이 됐다.

그의 수상 소감은 MVP를 놓고 경쟁했던 다른 팀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내 달라 요청하는 것으로 시작했다. 또 같은 팀 후배를 한번 치켜세운 뒤 감독, 코칭 스태프, 동료, 구단주, 팬 그리고 아내와 딸 등 가족에서 감사 인사를 전한다. 아, 가족 이야기는 언제나 치트키다. 가족 이야기에 코끝이 한 번 시큰해졌다. 그래도 잘 넘어갔다 싶었는데 예상하지 못한 묵직한 마무리가 있었다.

“저희가 시즌을 시작하고 시즌 초부터 시즌 끝날 때까지 1위 자리를 지키면서 우승을 했지만 지난 몇 년간 온 길을 되돌아보면은 쉽지만은 않았습니다. 수차례 실패도 했었고 좌절도 했었고, 그렇지만 중요한 것은 저희가 포기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요즘같이 살기 어려운 시대에 정말 많은 분들이 포기하고 싶은 마음으로 살아가고 계시다고 생각합니다. 그분들이 포기하지 않고 계속해서 그 실패를 경험으로 계속해서 도전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저희 울산 현대처럼요.”

개인적으로 이청용을 잘 알지 못하지만 순탄하지 않은 축구 인생을 보냈다는 것은 안다. 그의 삶 또한 도전의 연속이었다. 어려서부터 국내에선 흔히 볼 수 없는 테크니션으로서 재능을 보였던 이청용은 중학교 3학년 말 학교를 자퇴하고 FC서울에 입단했다. 전례가 없던 일이라 큰 이슈가 됐던 기억이 난다. 제2 국민역 편입이라는 반대급부가 있기는 했으나 학력을 중요시하는 우리 사회에서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는 것은 분명하다.

처음 프로 무대를 밟은 것은 2년이 지나 18세가 된 2006년이다. 이듬해부터 주전으로 뛰며 국내 정상급 미드필더로 자리매김한 이청용은 2008년 여름 잉글랜드 볼턴 원더러스 유니폼을 입고 한국인 제7호 프리미어리거가 된다. 만 20세, 한국 선수 역대 최연소. 볼턴에서도 금세 에이스를 꿰차며 승승장구하던 이청용은 그러나, 2011~12시즌 개막을 앞두고 정강이뼈 골절이라는 부상을 당한다. 9개월 뒤 시즌 마지막 2경기를 남기고서야 복귀했을 정도로 한 시즌을 거의 통째로 날리는 큰 부상이었고, 볼턴은 이청용을 비롯한 주전 선수들의 부상 악재에 2부리그로 내려간다. 가장 빛나야 할 시기에 큰 부상을 당한 이청용은 예전만 한 번뜩임을 보여 주지 못했다. 크리스털 팰리스로 팀을 옮기며 다시 프리미어리그 무대에 섰으나 벤치에 머무르는 경우가 많았다. 독일 분데스리가 2부 보훔을 거쳐 2020년 K리그로 돌아온 그는 선수로서는 황혼녘인 서른넷의 나이에 정규리그 우승과 MVP 수상을 처음 맛본다. 프로 데뷔 16년 만이었다.

이청용의 수상 소감에 눈물이 난 것은 아마 삶의 궤적에서 묻어난 진정성 때문이었을 것 같다. 그리고 그 진정성에 위로받고 격려받았기 때문이 아닐까. 그의 말처럼 살아가기 어려운 시대다. 또 포기하고 싶은 마음으로 살아가는 사람이 많은 시대다. 그리고 위로와 격려가 필요한 시대라는 걸 이청용은 알았던 것 같다. 나, 이청용 때문에 눈물을 흘렸다. 그리고 위로받았다.
홍지민 문화체육부 전문기자
2022-10-31 25면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