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연공서열 타파해 조직 활력 불어 넣는다

광주시, 연공서열 타파해 조직 활력 불어 넣는다

홍행기 기자
홍행기 기자
입력 2022-10-25 13:32
업데이트 2022-10-25 13:3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광주광역시 청사 전경
광주광역시 청사 전경
민선 8기 광주시, 공정·신뢰·능력 중심 인사혁신 시동

간담회·설문조사 통해 혁신안 마련…내년 초부터 반영

광주시가 일하는 조직, 일 잘하는 조직으로 거듭나기 위해 ‘민선 8기 인사혁신안’을 마련하고 대대적인 인사제도 개편에 나선다.

이번 인사제도 개편은 강기정 시장의 “일하는 조직, 일 잘하는 조직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인사부서에서는 직원들이 공감할 수 있는 합리적인 인사제도를 마련해 달라”는 주문에 따른 것이다. 광주시는 ‘공정·신뢰·능력 중심’에 초점을 맞춰 인사제도를 대전환하기로 했다.

민선 8기 인사혁신안 도출을 위해 광주시는 다양한 직급·직렬이 참여한 직원 간담회와 실·국장급 간부공무원, 노조 등과 14회의 간담회를 거쳐 인사혁신 의제를 마련하고,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거쳐 인사혁신안을 최종 확정했다.

광주시는 기존 인사제도를 개선해 직원들에게 동기를 부여하고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조직 내 공정한 전보인사, 신뢰·예측가능한 성과 중심의 근무성적 평정제도(이하 근평), 능력 중심의 인사 발탁 등 3개 분야 6개 중점과제를 추진한다.

민선 8기 인사혁신안은 ▲신호등 전보인사제도 도입 ▲근평 기준 사전 예고제 ▲성과창출 우수공무원 발탁인사 ▲사업소 등 현장 근무인력 근무성적 평정제도 우대 등이 골자다.

‘신호등 전보인사’는 공정한 전보인사체계 확립을 위해 업무성과에 따라 전보나 승진인사에 합당한 보상(초록불)과 제재(빨간불), 주의(노란불)를 부과·안내하는 제도다. 이를 통해 성과 우수자나 격무기피 업무자 등은 선호부서에 우선 배치(보상)하고 합리적인 사유가 없는 업무회피자에 대해서는 승진배제(주의) 등의 원칙을 세웠다.

이와 함께 업무의 난이도와 중요도, 성과 달성도에 따른 근평 등급 및 기준 등을 미리 공지하는 사전 예고제를 마련했다. 이로써 평가의 객관성과 신뢰도를 높여 직원들의 공감대를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연공서열 위주의 승진 관행을 타파,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한 직원을 과감하게 발탁 승진하고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여러 방안을 적극 시행할 계획이다.

정영화 광주시 인사정책관은 “민선 8기 인사혁신안은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고 내일이 빛나는 기회도시 광주로 나아가는 것에 주안점을 뒀다”며 “각계각층의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다수 직원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했고 앞으로도 지속적인 인사제도 혁신을 위해 직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적극 수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광주 홍행기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