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졸업·예정자 10명 중 7명 “구직 포기했어요”

대학 졸업·예정자 10명 중 7명 “구직 포기했어요”

정서린 기자
정서린 기자
입력 2022-10-23 17:30
업데이트 2022-10-24 00:5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단념 이유 50% “역량·기술 준비”
공기업 선호, 중견기업 밀려 3위

이미지 확대
사회 진출을 앞둔 대학 졸업 예정자나 졸업자 10명 중 7명은 취업에 대한 기대를 사실상 접은 ‘구직 단념 상태’인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전국 4년제 대학 재학생과 졸업·예정자 2469명을 대상으로 ‘2022년 대학생 취업인식도 조사’를 진행한 결과 현재 대학 4학년에 재학 중이거나 졸업한 응답자 65.8%는 구직을 포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직활동 실태를 묻는 질문에 ‘의례적으로 하고 있음’(31.8%), ‘거의 안 함’(26.7%), ‘쉬고 있음’(7.3%)이라고 답한 비율을 구직에 대한 기대가 없는 것으로 보고 합친 수치다. 적극적으로 구직활동을 하고 있다는 응답 비중은 16.0%에 불과했다. 청년들은 구직활동에 활발히 나서지 않는 데 대해 ‘자신의 역량, 기술, 지식이 부족해 더 준비하기 위해’(49.5%)라는 이유를 첫손에 꼽았다. ‘구직활동을 해도 일자리를 구하지 못할 것 같아서’(14.5%), ‘전공이나 관심 분야의 일자리가 없거나 부족해서’(14.5%) 등 ‘일자리 부족’을 원인으로 지목하는 응답 비율이 38.8%에 이르렀다.

청년 구직자들이 취업을 희망하는 기업을 살펴보면 지난해 취업 희망 1위였던 공기업이 올해는 중견기업에 밀려 3위를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 대기업(20.4%), 중견기업(19.0%), 공기업(17.8%) 순이었다. 전경련 관계자는 “지난해까지 공기업은 대기업과 함께 취업 희망 1~2위를 다투었는데 올해 처음으로 중견기업이 공기업을 앞질렀다”며 “이는 고용 안정성보다 공정하고 확실한 보상을 선호하는 요즘 청년들의 경향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청년들은 최근 취업 환경에 대해서도 상당히 비관적으로 보고 있다. 응답자의 29.6%는 올해 대졸 신규 채용 환경이 지난해보다 어렵다고 봤는데, 이는 지난해보다 좋다는 답(5.6%)보다 5.3배 높은 수준이다.



정서린 기자
2022-10-24 14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