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불사조’ 황도연 제네시스 1R 선두… 김비오 15번 홀서 양말 벗고 클럽 거꾸로 분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0-06 18:50 골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6일 인천 송도 잭 니클라우스 골프장에서 열린 제네시스 챔피언십 15번 홀에서 김비오가 트러블샷을 준비하고 있다. KPGA 영상 캡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6일 인천 송도 잭 니클라우스 골프장에서 열린 제네시스 챔피언십 15번 홀에서 김비오가 트러블샷을 준비하고 있다.
KPGA 영상 캡쳐

‘불사조’ 황도연(29)이 한국프로골프(KPGA) 제네시스 챔피언십 첫날 공동 선두에 올랐다.

황도연은 6일 인천 연수구 송도 소재 잭 니클라우스 GCK 어반, 링크스코스(파72·7438야드)에서 열린 제네시스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 1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엮어 6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2014년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황도연은 2014년 오른쪽 무릎 연골 파열, 2016년 척추 분리증, 2019년 좌측 발목 골절 등 여러 차례 부상을 입었지만 회복 후 투어에 복귀해 ‘재활의 아이콘’이 됐다. 황도연의 역대 KPGA 코리안투어 최고 성적은 올해 제11회 데상트코리아 먼싱웨어 매치플레이 당시 11위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황도연은 “퍼트감이 상당히 좋아졌다. 직전 대회였던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서 퍼트가 좋지 않아 레슨을 받았던 것이 주효했던 것 같다”면서 “현재 85㎏으로 몸무게가 시즌 초보다 많이 늘었다. 웨이트 트레이닝을 병행하면서 평균 드라이브 거리를 늘려가려고 노력 중”이라며 “다만 허리와 발목 수술 이력이 있다 보니 유연성 운동 등을 통해 재활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도연 KPGA 제공

▲ 황도연
KPGA 제공

2018년 이 대회 우승자인 이태희(38)도 이날 버디만 6개를 기록하며 공동 선두에 올랐다. 이태희는 “대회가 매주 이어지다 보니 체력적으로 부담이 있다. 지난주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서는 안개 때문에 고생을 했다. 거의 탈진 상태까지 갔다”며 “체력과 마음가짐 같이 골프 외적인 부분들을 보완한다면 더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 유력 우승 후보인 서요섭(26)은 버디 5개와 보기 1개로 4언더파 68타로 공동 5위에 자리를 잡아 우승 가능성을 놓치지 않았다.

또다른 우승 후보인 김비오는 버디를 5개나 잡았지만 보기 3개나 범하고, 특히 6번(파4) 홀에서 더블 보기를 범하면서 이븐파에 그쳤다.

이날 김비오는 15번(파5) 홀에서 티샷한 공이 이 벌칙 구역으로 가면서 양말을 벗고, 바지를 걷는 등 분투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김비오는 벌칙 구역에서 드롭한 공의 위치가 연못에 바짝 붙자 양말을 벗고, 바지를 걷은 뒤 연못 안으로 들어가 샷을 준비했다. 하지만 샷을 하기가 쉽지 않자 다시 밖으로 나와 아이언 클럽을 거꾸로 잡고 샷을 하는 진풍경을 연출했다. 다행히 샷을 한 공이 그린 옆 프린지에 올라 가면서 최악의 상황이 될 뻔한 것을 보기로 막아냈다.

김동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