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박물관·미술관 임시수장고 11월 준공

창원박물관·미술관 임시수장고 11월 준공

강원식 기자
입력 2022-09-27 14:06
업데이트 2022-09-27 14:0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창원박물관·미술관에 전시할 소장품 임시보관.
임시보관했다가 창원박물관·미술관 건립되면 옮겨 전시.

경남 창원시는 창원박물관과 창원시립미술에 전시할 소장품(유물)을 임시로 보관·관리할 ‘통합 임시 수장고’가 오는 11월 준공된다고 27일 밝혔다.
이미지 확대
오는 11월 준공되는 창원시 통합 임시 수장고.
오는 11월 준공되는 창원시 통합 임시 수장고.
통합 임시 수장고는 9억 7400여만원을 들여 성산구 가음정동 산 72번지(창원시정연구원 유휴부지)에 지상 1층, 연면적 567㎡ 규모로 짓는다. 지난 3월 착공했다. 준공되면 현재까지 수집된 창원박물관 유물(고문서와 산업사자료 등 3700여점)과 창원시립미술관 소장품(50여개) 등을 임시로 보관할 예정이다.

통합 수장고 건립은 지난해 5월 문화체육관광부가 창원시의 ‘공립박물관 설립 타당성 사전평가 최종 통과’때 조건사항으로 ‘조속한 임시 수장고 건축’을 요청한데 따른 것이다.

창원시는 박물관과 미술관에 전시하기 위해 수집하는 소장품을 통합 임시 수장고에서 안전하고 전문적으로 보관·관리하다가 박물관과 미술관이 건립되면 옮겨 전시할 계획이다. 박물관과 미술관이 개관한 뒤에도 통합수장고 건물은 계속 활용할 예정이다.

통합 임시 수장고 외관에는 주변 가음정 근린공원과 연계해 자연 친화적이고 주변 경관과 어울리는 재료를 사용하고 내부 시설은 유물 및 미술품 개별 특성을 반영해 설치한다.

창원시는 수장공간 이외에도 하역공간, 해체·포장실, 유물평가실 등 부대공간을 유기적으로 배치해 소장품 관리에 최적화되도록 구성했다고 밝혔다.
이미지 확대
창원박물관 조감도
창원박물관 조감도
홍남표 창원시장은 “박물관과 미술관 건립을 위해서는 소장품을 안전하게 수집하고 관리할 수 있는 수장고 역할이 중요하다”면서 “임시수장고 건립과 함께 창원박물관과 창원시립미술관 건립에도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창원시는 시민들에게 수준높은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창원시립미술관과 창원박물관을 건립한다.

미술관은 의창구 중동 794-11번지 사화공원안에 230억원을 들여 지하1층 지상3층 연면적 5530㎡, 규모로 짓는다. 올해말 착공해 2025년 5월 개관 목표다. 창원박물관은 성산구 중앙동 창원병원 옆 3만 5802㎡ 부지에 660억원을 들여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짓는다. 2024년 착공해 2026년 준공한 뒤 2027년 개관 예정이다.
창원 강원식 기자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