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이은해 남편, 물 무서워 벌벌 떨었다…패닉 상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18 17:56 법원·검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계곡 살인’ 8차 공판서 레저업체 직원 진술

“피해자 물 매우 무서워 해”
“물에서 나오면 벌벌 떨어”
“이은해가 웨이크보드 타라고 강요”
조현수도 ‘쪽팔리게 뭐하냐’ 거들어
‘계곡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은해(31·왼쪽)·조현수(30) 씨가 19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2.04.19 연합뉴스

▲ ‘계곡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은해(31·왼쪽)·조현수(30) 씨가 19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2.04.19 연합뉴스

이른바 ‘계곡 살인’ 사건 피해자인 이은해(31) 남편 A씨는 수영을 전혀 알 줄 몰랐고 물을 극도로 무서워했다는 법정 증원이 나왔다.

인천지법 형사15부(이규훈 부장판사)는 18일 살인과 살인미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씨와 공범 조현수(30)씨의 7차 공판에서 증인신문을 진행했다.

이날 법정에는 경기 가평의 수상레저업체 전직 직원 B씨가 검찰 측 증인으로 나왔다. 이 업체는 이씨와 조씨가 피해자인 A씨와 몇 차례 물놀이 기구를 탔던 곳이다.

B씨는 피해자에 대해 “물 속에서 나오면 벌벌 떨었다”고 기억했다. B씨는 “피해자는 물을 매우 무서워하는 분이었다”며 “웨이크 보드를 타다가 물에 빠지면 구명조끼를 입고도 계속 허우적거렸다”고 설명했다.

또 “제가 (과거에) 수영선수 생활을 했는데 물을 좋아하는 분과 무서워하는 분을 안다”며 “(윤씨는) 보통 무서워하는 정도가 아니고 말 그대로 패닉 상태에서 아무것도 못 하는 사람이었고 물에서 건져드리면 무서워 벌벌 떨었다”고 기억했다.
‘계곡 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은해(31.왼쪽)·조현수(30)씨가 16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검찰청으로 압송되고 있다. 2022.04.16 연합뉴스

▲ ‘계곡 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은해(31.왼쪽)·조현수(30)씨가 16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검찰청으로 압송되고 있다. 2022.04.16 연합뉴스

B씨는 이씨가 남편인 A씨에게 웨이크 보드를 계속 타라고 강요했다고 설명했다. 또 조씨가 옆에서 부추겼다고도 했다. 그는 검사가 “이씨가 ‘오빠 웨이크 보드 배워야지’라는 말을 하고 조씨가 옆에서 ‘형님. 타세요. 쪽팔리게 뭐하냐’면서 거들었느냐”는 물음에 “네”라고 답했다.

B씨는 “피해자는 ‘수영 못한다. 물이 무섭다’는 말을 했다”며 “이씨가 강요도 했고, (일행과) 같이 어울리고 싶어서 물놀이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씨가 시키면 피해자는 다 했느냐”는 질문에는 “거의 그랬던 것 같다”고 말했다.

B씨는 “(업체 사장으로부터 피해자가 사망했다는 말을 듣고) 직원들끼리 물주 같은 피해자를 살해해 보험사기를 친 것 같다고 얘기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이씨는 내연남인 조씨와 함께 2019년 6월 30일 오후 8시 24분쯤 경기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A씨를 살해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됐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14일 검찰의 2차 조사를 앞두고 잠적한 뒤 4개월 만인 지난 4월 경기도 고양시 삼송역 인근 한 오피스텔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정현용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