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바이든 “中 무력시위 더 없을 것” 경고에도… 中, 6일째 대만 포위 훈련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10 02:03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中, 美 핵잠수함 겨냥 훈련 실시
바이든 “펠로시 방문 본인 결정”

조 바이든(왼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서울신문 DB

▲ 조 바이든(왼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서울신문 DB

중국군이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 후 시작한 대만 포위 훈련을 당초 발표한 기간(4∼7일)을 넘겨 9일에도 이어 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중국의 무력시위가 심화되지 않을 것이라며 대중 경고 메시지를 내놨으나 중국은 군사훈련을 상시화하는 분위기다.

대만을 관할하는 중국군 동부전구는 이날 위챗 공식 계정에서 “대만 주변 해상과 하늘에서 실전 훈련을 했다”며 “연합 봉쇄와 후방 지원을 중점적으로 연습했다”고 밝혔다.

중국 연안의 사격훈련 구역도 늘어나고 있다. 이날 장쑤성 롄윈강 해사국은 “11~13일 실탄 사격을 한다”며 옌청 인근 앞바다 선박 진입을 금지했고, 앞서 랴오닝성 다롄 해사국은 8일 0시부터 1개월 동안 보하이만 일대에서의 실사격 훈련을 예고했다.

전날에는 미국 핵추진 잠수함을 겨냥한 대잠수함 훈련도 했다고 밝혔다. 중국 중앙(CC)TV는 대만 남서쪽 해상에서 운용 중인 중국의 052C형 미사일 구축함 창춘함이 Y8 대잠초계기, Ka28 대잠헬기와 함께 훈련을 벌였다고 보도했다. Y8이 음파 탐지로 적 잠수함의 존재 여부를 탐지한 뒤 Ka28이 정확한 위치를 파악하고 창춘함이 정밀 공격을 하는 내용이다. 중국 군사 전문가 쑹중핑은 글로벌타임스에 “대만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한 이런 훈련은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미 켄터키주 방문길에 기자들과 만나 대만 상황을 걱정하느냐는 질문에 “걱정까지는 아니지만 중국의 움직임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나는 그들이 뭔가(무력시위)를 더 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펠로시 의장이 지난 2~3일 대만을 방문한 뒤 나온 첫 관련 언급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특히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에 “그건 그의 결정이었다”며 행정부가 관여한 것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미국이 러시아에 이어 중국과도 군사적 대치를 벌이는 건 부담스럽다는 판단이 깔린 언급으로 보인다.

워싱턴 이경주 특파원
베이징 류지영 특파원
2022-08-10 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