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현대가 형제, 아무도 못 웃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08 02:07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선두 다툼’ 울산·전북 1-1 무승부

울산, 엄원상 선제골로 기선 제압
전북, PK 실축 뒤 바로우 동점골
올 1승1무1패… 승점 6점 차 유지

인천, 3-2로 대구 꺾고 4위 올라

막판의 난투극 전북 현대 김진수(23번)와 왼쪽의 울산 현대 레오나르도를 비롯한 선수들이 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프로축구 K리그 올 시즌 세 번째 ‘현대가’ 맞대결에서 1-1로 팽팽하던 후반 막판 신경전을 벌이다 난투극 직전까지 가는 위험한 상황을 연출하고 있다. 전주 연합뉴스

▲ 막판의 난투극
전북 현대 김진수(23번)와 왼쪽의 울산 현대 레오나르도를 비롯한 선수들이 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프로축구 K리그 올 시즌 세 번째 ‘현대가’ 맞대결에서 1-1로 팽팽하던 후반 막판 신경전을 벌이다 난투극 직전까지 가는 위험한 상황을 연출하고 있다.
전주 연합뉴스

아무도 웃지 못했다. 프로축구 울산 현대와 전북 현대가 2022시즌 세 번째 ‘현대가’ 맞대결에서 나란히 승점 1을 나눠 가졌다.

전북은 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과의 K리그1 27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엄원상의 골을 후반 바로우의 동점골로 되갚아 1-1로 비겼다. 리그 1위 울산을 상대로 호기롭게 승점 차(6점) 줄이기에 나섰던 전북은 그러나 추격의 디딤돌을 마련하지 못하고 2위(승점 46·13승7무5패)를 유지했다. 울산 역시 6경기 무패(3승3무)를 이어 가며 1위(승점 52·15승7무3패)를 지켰지만 더는 달아나지 못했다.

둘이 사이좋게 승점 1씩을 나눠 가지면서 올 시즌 상대 전적은 1승1무1패가 됐다. 전반 7분 울산이 ‘장군’을 먼저 불렀다. 전북의 측면을 돌파한 엄원상이 상대 수비수 몇 명을 제친 끝에 골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전북의 골망을 흔들었다. 주심은 ‘온 필드’ 리뷰를 통해 앞선 과정에서 울산의 반칙 여부를 지켜본 뒤 득점을 인정했고, 엄원상의 올 시즌 11호 골은 그대로 인정됐다.

동점골이 필요했던 전북은 그러나 전반 중반까지는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전반 35분 프리킥 상황에서 김보경이 살짝 내준 공을 김진수가 연결한 강한 중거리 왼발 슈팅이 골대를 벗어났다. 4분 뒤엔 구스타보가 김보경이 얻어낸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찬 오른발 슛도 울산 골키퍼 조현우의 선방에 막혀 무산되는 등 전북은 세트피스에서 맞은 기회를 번번이 놓쳤다.

그러나 후반 들어 전북은 반격의 ‘결’이 달라졌다. 맹성웅과 김보경 등을 앞세워 공격의 주도권을 잡더니 마침내 후반 13분 동점골이 터졌다. 울산의 왼쪽 측면을 파고들어 페널티 지역까지 내달린 바로우의 오른발 슈팅이 울산 수비수 김기희의 몸에 맞고 꺾이더니 골대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그러나 승부는 그걸로 끝이었다. 전북의 맹공에 시달리던 울산은 후반 24분 모처럼 기회를 잡았지만 엄원상이 페널티 아크 오른쪽에서 시도한 오른발 슈팅과 레오나르도의 몸에 맞은 세컨드 볼까지 잇달아 전북 골키퍼 송범근에게 막히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인천 유나이티드는 적지에서 가진 대구FC 원정에서 5골을 주고받는 난타전 끝에 3-2승을 거두고 세 경기 만에 승전고를 울렸다. 9승10무6패(승점 37·31골·골득실 +3)를 기록, 제주 유나이티드(10승7무8패·승점 37·31골·골득실 +1)와 승점 및 다득점까지 같았지만 골득실에서 앞서 4위 자리를 빼앗았다. ‘이적생’ 에르난데스는 1골2도움으로 공격포인트를 3개나 올려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최병규 전문기자
2022-08-08 22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