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앞유리 와장창” 차량 26대 벽돌로 찍은 60대 체포…이유 ‘황당’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01 16:19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누가 쫓아와서 그랬다” 횡설수설

홍천 지역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 홍천 지역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강원 홍천 일대에 주·정차된 차량 20여대를 파손한 남성 A씨(60)가 경찰에 붙잡혔다.

1일 홍천경찰서는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A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31일 오전 6시쯤 홍천읍 갈마곡리 일대를 돌아다니며 차량 26대를 벽돌로 내려찍어 파손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경찰은 같은 날 오전부터 ‘누군가 차량 유리를 깨고 간 것 같다’는 신고 4건을 잇따라 접수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누가 쫓아와서 그랬다”고 진술하는 등 범행 동기에 대해 다소 횡설수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피해 규모와 자세한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A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다.


이보희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