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외신 “손흥민 아버지, 60살 터미네이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25 15:40 스포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강원도 춘천 SON 축구아카데미에서 손웅정 씨.부자의 포효 세리머니가 판박이다. AFP 자료사진

▲ 강원도 춘천 SON 축구아카데미에서 손웅정 씨.부자의 포효 세리머니가 판박이다.
AFP 자료사진

손웅정(손웅정축구아카데미 감독)이 스포츠 스타 손흥민(30·토트넘)의 부친이자 자기 관리가 매우 인상적인 축구 지도자로 외신의 주목을 받았다.

러시아 매체 ‘스포츠.ru’는 25일 “손흥민은 2021-22시즌 잉글랜드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역사상 첫 아시아인 득점왕에 올랐다. 이 박진감 넘치는 스타의 아버지는 터미네이터 같은 몸을 가진 60살의 지도자”라며 손웅정 감독을 소개했다.

매체는 “손웅정 감독은 한국 1부리그에서 37경기 7득점을 기록한 괜찮은 축구선수였다. 은퇴 후 손흥민을 엄격하게 가르쳤다. 지금도 몸만 보면 현역이라고 해도 흠잡을 데가 없다”며 놀라워했다.

이어 “손웅정 감독은 아카데미 지도자로서 볼 컨트롤과 양발 플레이 능력에 많은 신경을 쓴다”며 “손흥민은 지난 시즌 왼발로 12골, 오른발로 11골을 넣었다. 오른발잡이가 왼발로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한 것은 EPL 역대 2번째”라고 덧붙였다.

매체는 “60대에 접어들었음에도 여전히 훈련에 적극적으로 참여한다. 손 감독은 15세까지는 경기와 대회에서 승리하는 것보다 기본기를 개발해야 선수로서 성장한다는 가치관을 지니고 있다”고 말했다.


김유민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