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파주 한복판에서 설산에 안긴듯이 촬영한다…CJ ENM ‘콘테크’ 극대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05 18:49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CJ ENM, 파주 스튜디오 센터 첫 공개
5일 처음 공개된 경기 파주 CJ ENM 스튜디오 센터 내 ‘버추얼 프로덕션 스테이지’에서 노을을 배경으로 촬영이 이뤄지고 있다.나상현 기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5일 처음 공개된 경기 파주 CJ ENM 스튜디오 센터 내 ‘버추얼 프로덕션 스테이지’에서 노을을 배경으로 촬영이 이뤄지고 있다.나상현 기자

차디찬 바람이 불어오는 웅장한 설산이 거대한 타원형 스크린에 펼쳐졌다. 스크린 앞 세트장에 올라선 배우를 촬영하니 정말 그가 설산의 품에 안긴 듯한 영상이 모니터에 출력됐다. 이윽고 스크린은 아름다운 노을이 드리운 해변가로, 검붉은 낙엽이 흐트러진 숲속으로, 엠파이어스테이트빌딩이 내려다보이는 미국 뉴욕으로, 어느 소도시의 낭만적인 밤거리로 계속 전환됐다. 그때마다 영상 속 배우도 각각의 공간에 실제로 가 있는 것처럼 다채롭게 녹아들어 갔다.

5일 기자가 찾은 경기 파주 CJ ENM의 스튜디오 센터는 국내 최대 규모인 약 6만 4000평(21만 1570㎡)의 문화 콘텐츠와 최첨단 기술이 융합된 ‘콘테크’(콘텐츠+기술) 전진 기지로 구성돼 있었다. 특히 높은 해상도의 삼성전자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더 월’을 심은 ‘버추얼 프로덕션(VP) 스테이지’(500평·1652㎡)는 콘테크의 집약체였다.

설산·사막·뉴욕 등 배경으로 버추얼 촬영

VP 스테이지의 가장 큰 특징은 지름 20m, 높이 7.3m의 말굽형 구조로 이뤄진 ‘메인 LED월’이다. 벽면 360도와 천장까지 모두 대형 LED 스크린으로 채워진 이 공간은 다양한 배경 영상을 틀어 촬영할 수 있다. 사막 영상을 띄운 LED월 앞에 모래와 바위 등을 가져다 놓으면 배우들이 실제로 황막한 사막을 거니는 듯한 영상을 찍을 수 있다. 막대한 비용과 시간이 소요되는 해외 로케이션을 갈 필요가 없어 제작비를 줄일 수 있고 촬영이 힘든 공간을 구현하고 싶을 때도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다.
CJ ENM VP 스테이지에서 밤거리를 배경으로 촬영하고 있다. CJ ENM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CJ ENM VP 스테이지에서 밤거리를 배경으로 촬영하고 있다. CJ ENM 제공

이국적인 밤거리를 배경으로 촬영한 결과물. 배경과 배우, 세트장이 자연스럽게 녹아들어 있다.나상현 기자

▲ 이국적인 밤거리를 배경으로 촬영한 결과물. 배경과 배우, 세트장이 자연스럽게 녹아들어 있다.나상현 기자

현실에 존재하지 않는 환상적인 배경도 컴퓨터그래픽(CG)으로 구현할 수 있다.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 시리즈 등 화려한 CG로 이뤄진 영화를 찍을 땐 아무것도 없는 합성용 녹색 스크린 앞에서 배우들이 연기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메인 LED월에 CG 배경을 띄우면 배우들도 더욱 몰입감 있게 연기할 수 있게 된다.

기자가 직접 VP 스테이지에 들어가서 확인해 보니 촬영된 영상이 배경과 이질감 없이 매우 실감나게 느껴졌다. 단순히 배경만 띄워 놓는 것이 아니라 배경 속 사물이 카메라 촬영 각도에 따라 달라지는 등 스크린과 세트장이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모습도 인상적이었다. VP 스테이지엔 메인 LED월 외에 길이 20m, 높이 3.6m의 ‘일자형 월’도 마련돼 있어 다양한 형태의 영상 촬영이 가능했다.
설산 배경 스튜디오. CJ ENM 제공

▲ 설산 배경 스튜디오. CJ ENM 제공

CJ ENM은 앞으로 드라마와 영화는 물론 예능, 공연 등 다양한 콘텐츠를 찍을 때 VP 스테이지를 활용한다. 당분간 드라마 제작 계열사인 스튜디오드래곤 위주로 촬영에 들어가고, 향후 외부 제작사도 공개할지 여부를 검토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가상현실(VR)·증강현실(AR)·확장현실(XR)과 메타버스 등의 첨단 기술을 접목한 콘텐츠 제작도 가능하다. 서정필 CJ ENM 테크&아트 사업부장은 “글로벌 무대에서 신드롬을 일으킬 K콘텐츠 탄생의 메카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국내 최대 스튜디오 센터…실내외 동시 ‘원스톱’ 촬영

올 4월 구축이 완료된 CJ ENM 스튜디오 센터는 단일 스튜디오로는 국내 최대인 1600평 규모의 ‘스테이지5’를 비롯해 총 13개의 스튜디오로 구성돼 있다. 현재 ‘환혼’, ‘작은 아씨들’,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등 6개의 콘텐츠가 제작되고 있다. 특히 스테이지5에선 지난 연말에 진행된 글로벌 음악 시상식 ‘MAMA’가 촬영되기도 했다.

외부에선 폭 20m에 길이 280m의 다용도 도로 ‘멀티 로드’가 갖춰져 추격씬을 비롯한 차량 관련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외곽으로는 자연 산지와 평지에서 다양한 야외 촬영도 가능하다. 이렇게 실내외 동시 촬영을 하는 ‘원스톱’(one-stop) 제작이 가능해진다는 게 CJ ENM의 설명이다.

나상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