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가까스로 파국 면한 여야… 주말 극적 원 구성 협상 타결 가능성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6-30 18:37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민주 단독 국회 4일로 연기

양당 일각 타협안 제기 기류 감지
권성동 출장서 복귀 후 협상할 듯

野, 강행 시 여론 비판 직면 감안
의장 내정된 김진표 요청도 작용

與 “다행… 불법 선출은 원천 무효”
선출 강행하면 법적 대응 시사도

국민의힘 성일종(왼쪽 첫 번째) 정책위의장, 송언석(두 번째) 원내수석부대표와 원내부대표단이 30일 더불어민주당의 원 구성 강행 처리와 관련해 국회의장 후보자인 김진표 민주당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을 항의 방문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명국 기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국민의힘 성일종(왼쪽 첫 번째) 정책위의장, 송언석(두 번째) 원내수석부대표와 원내부대표단이 30일 더불어민주당의 원 구성 강행 처리와 관련해 국회의장 후보자인 김진표 민주당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을 항의 방문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명국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30일 의원총회에서 1일로 예고했던 단독 국회 강행을 사흘 뒤인 4일로 연기하면서 여야는 가까스로 파국을 면했다. 여야는 일단 표면적으로는 기존 협상안을 고수하지만 양당 내부 일각에서 타협안을 제기할 가능성이 감지되면서 주말 사이 극적으로 원 구성 협상이 타결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특히 여당 원내 사령탑인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일 필리핀 출장에서 돌아온 뒤 주말에 여야 간 협상이 재개될 가능성이 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이후 취재진과 만나 “7월 4일까지 국민의힘과 지속적으로 협상을 이어 가고 또 국민의힘이 양보안을 제출할 수 있도록 인내심을 갖고 기다리기로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민주당의 입장 변화는 단독 국회 강행 시 여론의 비판에 직면할 수 있다는 점이 감안된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차기 국회의장으로 내정된 김진표 의원의 요청도 작용했다. 김 의원은 의원총회 이후 취재진에게 “내가 월요일로 한 번 연기하는 쪽으로 얘기했고 또 그렇게 결론을 냈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현안점검회의가 끝난 후 김 의원을 항의 방문했지만 자리에 없어 만나지 못했다.

이날 오전만 해도 물리력 동원도 마다하지 않겠다던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본회의 일정을 연기하자 안도하면서 곧바로 기자간담회를 열어 여론전을 펼쳤다. 비상대기령은 해제됐고, 의원총회는 미뤄졌다. 중진 의원들은 간담회를 열고 민주당을 집중 성토했다.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는 “불행 중 다행”이라면서도 “불법적인 본회의에서 의장을 선출하는 것은 법적으로 봐도 원천 무효일 뿐”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단독으로 본회의를 열고 국회의장단을 선출할 경우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하거나 법원에 가처분신청을 하는 등 법적 대응을 할 것임을 시사했다. 송 원내수석부대표는 “불법 본회의를 열면 전후에 의원총회를 열고 강력하게 규탄대회를 하겠다. 국회선진화법에서 물리력은 엄격히 금지돼 있어 법 테두리 내에서 행동할 수밖에 없다”며 “필요하면 법적 다툼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진성준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송 원내수석부대표가 ‘권 원내대표가 (필리핀에서) 오면 상황을 보고하고 조금 더 변화된 입장, 진전된 입장을 갖고 만납시다’ 이렇게 답했다”고 말해 여운을 남겼다. 정치권 관계자는 “여당도 야당도 마냥 대치를 끌 수 없기 때문에 주말에 타결될 가능성이 있다”며 “여야 모두 한 발씩 양보하는 쪽으로 협상이 이뤄질 수 있다”고 했다.

김가현 기자
손지은 기자
2022-07-01 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