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왜 빨리 치료 안 해줘”… 대학병원 응급실서 방화 시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6-26 11:07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술 취한 환자 보호자가 부산대병원 응급실에서 방화를 시도해 11시간 동안 응급실 운영에 차질을 빚었다.

26일 부산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9시 45분쯤 부산 서구 부산대병원 응급실 입구에서 60대 남성 A씨가 방화를 시도했다. A씨는 페트병에 담아온 2ℓ의 휘발유를 자신의 몸과 병원 바닥에 뿌린 뒤 라이터로 불을 질렀다.

불은 병원 의료진이 소화기 등을 이용해 5분여 만에 신속히 진화했다.

이 과정에서 A씨는 왼쪽 어깨부터 다리까지 2∼3도 화상을 입고 부산대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응급실 환자의 보호자로 병원에 불만을 품고 범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방화 3시간여 전인 이날 오후 7시쯤 응급실에서 1차로 소란을 피웠다. 부인을 빨리 치료하라며 고성을 지르고, 의료진이 치료를 위해 부인 팔을 결박하자 이를 풀어주라며 난동을 부렸다. A씨 부부 모두 술에 취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의료진 신고로 출동한 경찰이 A씨를 아내와 분리한 뒤 귀가시켰다. 이후 A씨가 휘발유 등을 가져와 방화한 것으로 확인된다.

A씨의 방화 시도로 응급실 환자 18명과 의료진 29명 등 모두 47명이 급히 건물 밖으로 대피했다. 응급실 운영도 11시간가량 차질을 빚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현주건조물방화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부산 박정훈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