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이런 경우는 처음”…흰머리 뽑아 보인 이준석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6-26 10:33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있다. 2022. 6. 23 김명국 기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있다. 2022. 6. 23 김명국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이런 경우는 처음이다”며 자신의 흰머리를 뽑아 보였다.

이 대표는 26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흰 머리카락 3가닥”이라며 흰머리가 난 부위를 확대한 사진을 소개했다.

이어 “ 동시에 처음 3가닥을 뽑아본다”며 흰머리 3가닥이 난 것도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가 흰머리카락을 내 보인 것은 최근 상황에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일종의 하소연으로 보여진다.

현재 국민의힘은 이준석 대표와 친윤-친안 연합세력의 당권싸움에 극심한 내홍을 겪고 있다.

이 대표가 대선, 지방선거 연승의 기세를 몰아 혁신위를 띄우려 하자 친윤과 친안 측은 이를 ‘22대 총선 공천권 장악 시도’로 판단, 운리위 개최와 안철수 의원이 친윤계 정점식 의원을 최고위원으로 추천하는 것으로 맞대응했다.

이에 이 대표는 지난 24일 “디코이(미끼진)를 안물었더니 드디어 직접 쏘기 시작했다”며 “다음주 내내 간장 한사발 할 것 같다”며 물러서지 않고 응할 것임을 선언했다.
이준석 대표 페이스북 캡처

▲ 이준석 대표 페이스북 캡처

尹대통령-이준석 회동, 엇갈린 설명…대통령실 “보도 사실아냐”

정치권에서는 당 윤리위원회 징계 절차를 앞둔 이 대표가 윤 대통령과의 접촉면을 넓힌다는 점에 주목하는 분위기지만, 대통령실은 회동 관련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하면서 회동을 사실상 확인한 이 대표 측과 온도차를 보였다.

앞서 정치권에 따르면 윤 대통령과 이 대표는 이달 중순 비공개 회동을 가졌다.

이 대표 측은 “두 분이 최근에 한 번 더 만나려고 했으나 대통령 일정 때문에 취소됐고 윤 대통령의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 이후로 날짜를 조율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그러나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윤석열 대통령이 이달 중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비공개 만찬을 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공지했다.

이처럼 양측 설명에 차이가 나는 것과 관련, 여권 안팎에서는 당내 상황에 공식적인 개입을 꺼리는 대통령실 측의 입장이 반영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윤 대통령은 지난 24일 윤리위 징계 등 최근 당 상황에 대해 “당무(黨務)에 대해선 대통령이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은 바 있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