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브로커’ 아이유 “거친 욕설 연기 처음…연구하면서 연습했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28 12:58 영화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매우 얼떨떨하고 신기하고 아주 재미있는 경험이었어요.”

영화 ‘브로커’로 생애 첫 칸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은 아이유(이지은)는 27일(현지시간) 국내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사람도 너무 많고 레드카펫이 처음이라 긴장을 많이 했는데, 송강호 선배님의 말씀만 따라서 움직였다”고 말했다.

‘브로커’는 저마다의 상처를 가진 이들이 만나 아이를 매개로 유사가족을 만드는 과정을 일종의 로드무비 형태로 그린 작품. 그는 ‘브로커’에서 태어난 지 얼마 안 된 아들을 피치 못한 사정으로 교회 베이비 박스 앞에 버린 젊은 엄마 소영을 연기했다.

그는 “문득 다음 작품에는 엄마 역할을 해보고 싶다고 생각할 때 이 작품의 제안을 받았다”면서 “출산이라는 힘들고 대단한 일을 겪어본 사람을 연기해보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소영은 막다른 길에 내몰린 미혼모 역할인 만큼 연기로표현하는데 걱정과 부담도 컸다.

“제가 경험해보지 못한 엄마 역할이기 때문에 미혼모들이 어떤 사회적 시선을 견디면서 아이를 키우는지 인터뷰 등을 찾아봤어요. 미혼모 문제에 대해 너무 모르고 있었던 데 대해 반성하기도 하고 관심도 가지게 됐습니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이지은이 주연한 드라마 ‘나의 아저씨’를 보고 감명을 받아 그에게 캐스팅 제안을 했다. ‘나의 아저씨’의 지안과 ‘브로커’의 소영은 어둡고 현실적인 캐릭터라는 공통점이 있다.

“두 인물 모두 험난한 과거가 있어서 특유의 염세적인 부분도 있고 세상에 호의적이지 않은 키릭터죠. 지안은 세상을 좀 무시하고 굳이 표현을 하지 않고 감내하는 아이라면, 소영은 화가 나는 게 있으면 그 자리에서 이야기해야 하고 풀어내야 하는 인물이었어요.”

극 초반에는 소영이 자신의 아들을 두고 흥정하는 젊은 부부에게 거칠게 항의하며 험한 욕설을 하는 장면이 등장하기도 한다.

“처음에 대본에는 ‘구리다’ 정도의 욕 밖에는 없었는데, 화가 많이 난 소영이 그 정도로만 말할 것 같지가 않아서 제가 직접 써서 배우들에게 나눠드렸어요. 거친 욕설 연기가 처음이라 어떤 감정 연기보다 더 떨렸고, 연구도 하면서 연습을 많이 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렇다면 그가 생각하는 이 영화의 주제는 뭘까.

“이 영화는 가치관이 매우 다른 사람들이 동행하면서 연대하고 공생하는 과정을 그린 영화라고 생각해요. 마치 작은 사회 같기도 합니다. 이들이 나중에 가서도 너무 사랑하는 관계가 되는 것은 아니지만 서로 이해하고 유대감을 갖는 과정을 주의 깊게 봐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가수 겸 배우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그는 ‘호텔 델루나’, ‘나의 아저씨’를 통해 흥행력을 인정받았고 현실적인 캐릭터들을 연기하며 호평을 받았다.

 “판타지 장르에 출연하기도 했지만, 내 마음에 들어오고 잘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 것은 현실에 좀 땅에 발 붙인 사람들의 이야기가 많았던 것 같아요. 제가 가수로의 활동량이 훨씬 더 많기 때문에 아직 연기자라로 인사를 드리면 어색해하시는 분들이 계실 수 있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차기작 소식이 전해졌을 때 대중에게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지는 배우가 되고 싶습니다.”

칸 이은주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