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물가 상승에 뿔나고 기후 위기에 분노 … 글로벌 선거판 흔드는 ‘女心’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24 16:44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바이든, 추락하는 여성 지지율에 위기
‘분유 대란’·낙태권 등 여성 민감한 이슈 美 중간선거 쟁점
호주 총선, 기후 위기에 분노한 여성들이 판 흔들어
프랑스 총선 앞두고 ‘미투’ 운동에 유력 후보들 낙마

미국과 호주, 프랑스 등 각국에서 여성 유권자들이 선거의 판을 흔들고 있다. 밥상 물가와 기후 위기, 성폭력 등 여성들이 민감하게 여기는 쟁점들이 정국의 뇌관으로 떠오르면서 여성 유권자들이 선거의 키를 쥐게 됐다는 분석이다.
‘나의 몸, 나의 선택’ 항의 시위 나선 여성들 미국 연방대법원이 여성의 ‘낙태권’을 보장해 온 판결을 49년 만에 뒤집을 것이라는 보도가 나온 다음날인 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여성들이 ‘나의 몸, 나의 선택’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임신 24주까지 낙태를 허용하는 ‘로 대 웨이드’ 판결이 무효화될 경우 미국 50개 주(州) 가운데 텍사스, 유타, 미주리를 포함한 26개 주에서 낙태 규제가 강화될 전망이다. 뉴욕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나의 몸, 나의 선택’ 항의 시위 나선 여성들
미국 연방대법원이 여성의 ‘낙태권’을 보장해 온 판결을 49년 만에 뒤집을 것이라는 보도가 나온 다음날인 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여성들이 ‘나의 몸, 나의 선택’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임신 24주까지 낙태를 허용하는 ‘로 대 웨이드’ 판결이 무효화될 경우 미국 50개 주(州) 가운데 텍사스, 유타, 미주리를 포함한 26개 주에서 낙태 규제가 강화될 전망이다.
뉴욕 AP 연합뉴스

미 워싱턴포스트(WP)는 23일(현지시간) “여성들이 중간선거의 초점이 되고 있다”면서 오는 11월 치러질 중간선거를 앞두고 ‘분유 대란’과 밥상 물가 상승, 낙태권 문제 등 여성들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는 쟁점들이 핵심 이슈로 부각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2020년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여성 유권자들의 반감이 판도를 갈랐다면, 이번 중간선거는 여성 유권자들이 바이든 대통령으로부터 얼마나 등을 돌렸는지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미 퀴니피악대학 여론조사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 직후인 지난해 2월 58%에 달했던 여성 유권자들의 지지율은 이달 중순 39%로 추락했다. 여성 유권자들의 지지율 하락 폭(18%포인트)은 같은 기간 남성 유권자들(7%포인트)보다 두배 이상 크다.

민주당은 여성의 낙태권을 제한하려는 공화당 의원들을 비판하며 여성들의 표심을 공략하고 있지만, 바이든 대통령의 추락하는 지지율은 여성 유권자들이 낙태권 문제보다 물가와 같은 ‘먹고사니즘’에 더 민감하게 반응하는 게 아니냐는 분석을 낳는다. 미 CNN은 지난 21일 “민주당에 대한 지지율이 남성보다 여성에게서 더 높게 나타나는 성별 간 지지율 격차가 이번 선거를 앞두고 좁혀지고 있다”면서 공화당이 여성 후보들을 더 많이 배출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민주당도 분유 대란과 물가 상승을 진화하고 공화당에 맞서 ‘여성 권리’를 부각시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WP는 전했다.
앤서니 알바니즈 호주 총리 지난 21일 치러진 호주 연방선거(총선)에서 승리한 앤서니 알바니즈(오른쪽) 호주 신임 총리. 시드니 AP통신

▲ 앤서니 알바니즈 호주 총리
지난 21일 치러진 호주 연방선거(총선)에서 승리한 앤서니 알바니즈(오른쪽) 호주 신임 총리.
시드니 AP통신

8년여 만의 정권 교체를 이뤄낸 호주 총선은 기후 위기와 성폭력 문제에 관심이 높은 여성들이 판을 흔들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산불과 홍수 등 극심한 자연재해와 호주 의회에서 발생한 성폭력 사건 등에 실망한 여성 유권자들 사이에서 집권당을 심판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았고, 무소속으로 출마한 여성 후보자들이 집권 보수연합을 상대로 승리하며 ‘제3 세력’으로 떠올랐다.

다음달 치러지는 프랑스 총선을 앞두고는 여성계의 ‘미투’ 운동이 정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프랑스 여성 운동가들은 정치권의 성차별과 유력 정치인들의 성폭력을 비판하며 지난해 11월 ‘미투 폴리티크’ 운동을 시작했다. 이들이 과거 여성을 상대로 한 폭력으로 유죄 판결을 받은 후보들을 대상으로 낙선 운동을 펼치면서 유력 후보들이 낙마하는 사례가 잇따랐다. 메라바 벤치크 프랑스 스트라스부르대 사회학 박사는 AFP통신에 “프랑스 정계는 오랫동안 여성들을 배제해왔다”면서도 “여성들은 이같은 질서에서 이제 막 벗어나기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김소라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