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MC’ 송해, 또 입원 치료…“위중한 상태 아냐”

‘국민 MC’ 송해, 또 입원 치료…“위중한 상태 아냐”

강민혜 기자
입력 2022-05-15 17:37
업데이트 2022-05-15 17:3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방송인 송해. 연합뉴스DB
방송인 송해. 연합뉴스DB
95세 방송인 송해가 15일 건강 이상으로 병원에 입원했다.

송해는 현재 서울아산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1월에도 입원 치료를 받았다.

특별히 앓고 있는 지병은 없지만 고령인 탓에 몸 상태가 안 좋아지면 입·퇴원을 반복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코로나19에 확진됐고, 이후 건강을 회복했다. 이어 지난 10일 MC를 맡고 있는 KBS ‘전국노래자랑’에 복귀했다.

강민혜 기자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