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몸에서 손 떼” 낙태권 지키러 나온 여성들

“내 몸에서 손 떼” 낙태권 지키러 나온 여성들

오달란 기자
오달란 기자
입력 2022-05-15 16:41
업데이트 2022-05-15 16:4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낙태권 보장 판례 뒤집으려는 美대법원에 반발
워싱턴, 뉴욕, LA 등 450개 도시서 거리 행진
대법원 최종 결정 후 25개주 낙태 금지할 듯

이미지 확대
14일(현지시간) 미국 시애틀에서 열린 낙태권 지지 집회에서 얼굴에 보디페인팅을 할 여성이 발언자의 말을 경청하고 있다. 2022.5.14  AP 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미국 시애틀에서 열린 낙태권 지지 집회에서 얼굴에 보디페인팅을 할 여성이 발언자의 말을 경청하고 있다. 2022.5.14
AP 연합뉴스
50년 전 미국의 낙태 합법화를 보장한 역사적 사건인 ‘로 대 웨이드’(Roe vs Wade) 판결이 뒤집힐 위기에 처하자 분노한 여성들이 미국 전역에서 항의 시위를 벌였다.

로이터통신과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14일(현지시간) 수천 명의 낙태권 지지자들이 워싱턴DC, 뉴욕, 로스앤젤레스 등 주요 도시에서 낙태권을 보장하라는 거리행진을 진행했다.

워싱턴DC 워싱턴 기념비 앞에 모인 시민들은 비를 맞으며 의회의사당을 지나 대법원까지 이동했다. 뉴욕에서는 수천 명이 브루클린 다리를 건넜고 LA 시청 근처 공원은 시위대로 가득 찼다.
이미지 확대
낙태권 보장을 요구하는 여성들
낙태권 보장을 요구하는 여성들 14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 시청 앞에서 낙태권 지지자들이 집회를 하고 있다. 2022.5.14 UPI 연합뉴스
‘우리 몸에서 손 떼라’, ‘안전하고 합법적인 낙태를 보장하라’, ‘로 대 웨이드를 보호하라’, ‘우린 돌아가지 않는다’, ‘ 내 몸, 나의 선택’ 등 여성의 자기결정권을 보장하라는 의미를 담은 플래카드, 피켓과 티셔츠, 보디페인팅이 눈에 띄었다.

행사를 주최한 여성시민단체 ‘여성의 행진’은 이날 시카고, 내슈빌, 텍사스 오스틴을 포함해 전국 450여개 도시에서 집회가 개최됐다고 밝혔다.
이미지 확대
16살인 피 더피(왼쪽)와 17살 조 윌리엄스가 14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오스틴 시내에서 열린 낙태권 보장 시위에 참여하고 있다. 2022.5.15 AP 연합뉴스
16살인 피 더피(왼쪽)와 17살 조 윌리엄스가 14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오스틴 시내에서 열린 낙태권 보장 시위에 참여하고 있다. 2022.5.15 AP 연합뉴스
앞서 지난 2일 1973년 여성의 임신중단 권리를 확립한 로 대 웨이드 판결을 뒤집을 것임을 암시하는 연방대법원 의견 초안이 언론에 유출되면서 여성들의 분노에 불을 질렀다.

뉴욕 브루클린 공원에서 열린 집회에 참가한 클로이 레인스(35)는 NYT와의 인터뷰에서 판결문 초안을 본 뒤 망연자실했다며 “낙태가 없었다면 나는 여기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2020년 11월 임신 5개월째 심한 하혈로 목숨이 위태로웠고 의료진의 권유로 임신을 중단했다고 전했다.
이미지 확대
시위대의 물결
시위대의 물결 낙태권 지지자들이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워싱턴 기념비에서 대법원까지 행진하고 있다. 2022.5.17 EPA 연합뉴스
젊은 여성부터 백발의 노인들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참가자들이 목소리를 높였다. 1970년대부터 여성인권운동을 했다는 르네 셰넌(84)은 “‘끔찍한’ 법원 의견에 반대하기 위해 나왔다”면서 “아직도 (50년 전과) 똑같은 일을 하고 있다는 게 믿기 어렵지만 여성이 참정권을 보장받기까지 100년 걸렸듯이 우리는 계속해서 권리를 쟁취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미지 확대
브루클린 다리 위 ‘우리의 낙태’ 플래카드
브루클린 다리 위 ‘우리의 낙태’ 플래카드 낙태권 보장 시위에 참가한 시민들이 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다리 위를 행진하고 있다. 2022.5.15 AP 연합뉴스
낙태권에 대한 대법원의 최종 판단은 6월 또는 7월 초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대법원이 초안대로 로 대 웨이드 판결을 뒤집는다면 주 정부와 의회가 낙태권 보장 여부를 결정할 수 있게 된다.

로이터에 따르면 50개 주 가운데 절반이 대법원 판결이 나오는 즉시 낙태를 금지하거나 엄격히 제한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오달란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