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러 “나토, 핵 국경 배치하면 상응 조치할 것” 경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14 18:03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러, 핀란드·스웨덴 적대적으로 보지 않아” 주장

어두운 표정의 푸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붉은광장에서 열린 제2차 세계대전 전승절 77주년 기념 열병식에 참석한 모습. 2022.5.9 모스크바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어두운 표정의 푸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붉은광장에서 열린 제2차 세계대전 전승절 77주년 기념 열병식에 참석한 모습. 2022.5.9 모스크바 로이터 연합뉴스

오랜 시간 중립국의 지위를 유지해오던 핀란드와 스웨덴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이 임박한 가운데 러시아가 나토의 핵전력 배치 가능성에 대해 경고하고 나섰다.

로이터 통신과 스푸트니크 통신 등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그루슈코 러시아 외무차관은 14일(현지시간) “나토가 러시아 국경 근처에 핵 병력과 시설을 배치하면 적절한 예방적 조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핀란드는 러시아와 국경을 맞대고 있다.

그루슈코 차관은 이어 “러시아로선 핀란드와 스웨덴이 나토에 가입함에 따라 핵 비보유국의 지위를 사실상 포기하지 않을지 의문스럽다”고 했다.

핀란드와 스웨덴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계기로 오랜 중립국 지위를 포기하고 나토에 동시 가입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이 경우 두 국가에 나토의 핵전력이 배치될 가능성이 있다.

발트해 지역에 핵전력을 배치할 수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아직 그 문제에 관해 이야기하기엔 이르다”라고 답했다.

또 그루슈코 차관은 “러시아는 핀란드와 스웨덴에 적대적이지 않는데 이들 국가가 나토에 가입해야 할 실제적 이유를 모르겠다”며 “우리의 대응 수준은 나토가 어떤 군 전력을 국경지역에 배치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국 이 모든 것은 일부러 적을 찾는 흔한 술책”이라며 “다른 나라에 적대적 행동을 할 의도가 없는 러시아를 악마화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핀란드는 오는 16일 의회 의결을 거쳐 나토 가입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스웨덴도 같은 날 나토 가입 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지만 가입 신청쪽에 무게가 실린 것으로 관측된다.

손지민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