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대·수원발효 ‘미생물 산업화’ 협약

강원대·수원발효 ‘미생물 산업화’ 협약

김정호 기자
김정호 기자
입력 2022-04-06 15:12
업데이트 2022-04-06 15:1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강원대와 ㈜수원발효는 6일 강원대 누룩연구소에서 ‘미생물자원 산업화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강원대 제공
강원대와 ㈜수원발효는 6일 강원대 누룩연구소에서 ‘미생물자원 산업화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강원대 제공
강원대는 6일 ㈜수원발효와 ‘미생물자원 산업화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종균연구센터 공동 설립을 통한 우수 종균 개발 △우수 미생물자원 확보 및 유전체 해석 △종균 배양 및 발효공정 기술개발·연구협력 등이다.

특히 강원대 누룩연구소와 수원발효는 농촌진흥청이 주관한 ‘발효식품 품목별 맞춤형 종균 제형화 및 산업화 기술개발 사업’에 선정돼 앞으로 4년간 연구과제를 수행한다.

도지영 수원발효 대표이사는 “종균연구센터가 국내 종균사업의 메카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고, 김대중 강원대 교학부총장은 “양 기관의 경험과 기술의 접목이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춘천 김정호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