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여자가 화장을 지울 때’ 변장호 감독 별세

영화 ‘여자가 화장을 지울 때’ 변장호 감독 별세

김지예 기자
김지예 기자
입력 2022-02-27 20:29
업데이트 2022-02-27 20:2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변장호 감독. 대한민국예술원 제공
변장호 감독. 대한민국예술원 제공
1970∼80년대 영화계에서 활발히 활동한 변장호 감독이 지난 25일 폐암 투병 중 세상을 떠났다. 82세.

경기 이천시에서 태어난 고인은 1966년 한양대 연극영화과를 졸업한 뒤 신상옥 감독의 신필름에서 조감독 수련을 거쳐 ‘태양은 내 것이다’(1967)를 통해 감독으로 데뷔했다.

신성일과 문희가 주연한 ‘여자가 화장을 지울 때’(1970)로 청룡영화상 신인감독 특별상을 받았다. 이후 ‘망나니’(1975)로 백상예술대상 작품상과 감독상을 거머쥐었고 ‘사랑 그리고 이별’(1984), ‘이브의 건넌방’(1987)으로 두 차례 더 감독상의 주인공이 됐다. 1991년 대한민국 문화예술대상 대통령상과 2006년 보관문화훈장을 받았다.

한국영화감독협회 회장과 한국영화인협회 이사장을 지낸 그는 대종필름을 설립해 영화 수입과 제작을 겸하면서 장이머우 감독의 ‘붉은 수수밭’(1988) 등을 들여오기도 했다.

유족은 부인 김희미자씨와 부친의 뒤를 이어 감독과 작가로 활동하는 장남 정욱씨, 장녀 정아씨, 차남 상욱씨, 동생 석종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28일.

김지예 기자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