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수상하네” 경찰관 눈썰미에 딱 걸린 무면허 운전자

[영상] “수상하네” 경찰관 눈썰미에 딱 걸린 무면허 운전자

문성호 기자
입력 2022-02-18 16:19
업데이트 2022-02-18 16:3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지난 4일 강원경찰청 교통안전계 암행순찰팀 소속 곽노진 경위가 횡성읍의 한 도로에서 무면허 운전자를 쫓고 있다. [사진=강원경찰청 제공]
지난 4일 강원경찰청 교통안전계 암행순찰팀 소속 곽노진 경위가 횡성읍의 한 도로에서 무면허 운전자를 쫓고 있다. [사진=강원경찰청 제공]
무면허 상태로 운전하던 30대 남성이 암행 순찰을 하던 경찰관의 눈썰미에 걸려 붙잡혔다.

강원경찰청 교통안전계 암행순찰팀 소속 곽노진, 박만선 경위는 지난 4일 오전 11시 35분쯤 횡성군 횡성읍의 한 도로에서 의심스러운 검은색 그랜저TG 차량을 발견했다. 해당 차는 좌우로 흔들리며 비정상적으로 주행 중이었다.

직감적으로 문제가 있음을 느낀 두 경찰관은 그랜저TG 차량 운전자 A씨에게 정차를 요구한 뒤 검문검색을 위해 안전한 곳으로 유도했다. 순순히 검문에 응하던 A씨는 돌연 핸들을 돌려 달아나기 시작했다. 경찰도 곧바로 추격을 시작했다.

A씨는 시속 100km 넘는 속도로 차선을 넘나들며 곡예 운전을 했다. 1km가량 도주하던 그는 횡성읍의 한 골목에 차를 세웠다. 태연하게 걸으며 현장을 벗어나려던 그의 계획은 경찰의 눈썰미에 빗나갔다.

뒤따라 도착한 두 경찰관이 A씨를 단박에 알아보면서 검거에 나선 것이다. 순찰차에서 내린 곽 경위가 검거에 나서자, A씨는 다시 도망치기 시작했다. 200m가량을 달아나던 A씨는 결국 곽 경위에게 붙잡혔다.

곽노진 경위는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순찰 중 앞차가 비정상적으로 운행해 음주운전이나 휴대전화 사용이 의심되어 정차 요구를 했다”면서 “처음에는 정차 요구를 받아들이는 듯하다가 갑자기 도주를 시작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곽 경위는 “추격하는 과정에 도주 차량을 잠시 놓쳤다. 도주 차량은 (경찰을) 따돌리기 위해 좁은 골목으로 가는 경우가 종종 있다”라며 “당시 큰길과 골목길을 두고 고민하다가 골목길로 들어갔다. 그곳에서 주차된 차량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A씨는 음주와 무면허 운전으로 다섯 번이나 처벌받은 전력이 있었다. 면허취득 제한 기간(결격 기간) 중임에도 친구의 무보험 차로 배달 일을 계속했다. 이에 곽 경위는 “검거되면 결격 기간이 늘어날 것이 두려워 도망갔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도로교통법 위반(무면허 운전)과 손해배상보장법상 의무보험 미가입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