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차! 놓친 국가장학금, 새달 3일부터 2차 신청하세요

아차! 놓친 국가장학금, 새달 3일부터 2차 신청하세요

김기중 기자
김기중 기자
입력 2022-01-26 13:05
업데이트 2022-01-26 13:0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신입생도 신청...올해 인문사회·예술체육 분야 확대

한국장학재단 홈페이지
한국장학재단 홈페이지
다음 달 3일 오전 9시부터 3월 16일 오후 6시까지 2022학년도 1학기 2차 국가장학금 신청을 받는다. 신입생, 편입생, 재입학생, 복학생 및 1차 신청을 놓친 재학생이 신청할 수 있다. 올해 국가장학금을 받는 인문·사회, 예술·체육 분야 학생이 540명 늘었다.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은 국가장학금과 학자금 대출, 우수학생 국가장학사업, 대학생 근로장학사업을 포함한 ‘2022년 학자금 지원 기본계획’을 발표하고, 2차 신청 기간을 안내했다.

올해 국가장학금 Ⅱ유형을 학자금 지원 8구간에서 9구간까지 지원할 수 있도록 확대한다. 쉼터 입·퇴소 청소년과 청소년 한부모 등 사회적 취약계층 학생들을 우선 지원한다. 다자녀 가구에는 학자금 지원 구간을 산정할 때 월 소득인정액에서 셋째 이상인 자녀 1인당 40만원을 공제한다. 대상은 2만 4000명 정도 될 것으로 추산했다.

취업 후 상환 학자금 대출은 지원 대상을 대학원생(일반대학원, 전문 기술석사)까지 확대하고, 지원 가능 성적기준을 폐지(기존 C학점)한다.

저소득층과 다자녀 가구 학생에게는 재학 중 발생한 이자를 전액 면제한다.

학자금·금융권 채무가 있는 청년들의 신용회복 지원을 위해 통합조정을 지원한다. 하반기에는 2010∼2012년 일반 학자금 대출자를 대상으로 저금리 전환 대출을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인문·사회 분야에 대한 ‘인문100년장학금’ 지원 인원을 3773명으로 369명 늘렸다. 예술·체육 분야의 ‘예술체육비전장학금’ 인원은 1051명으로 171명 증가했다.

우수장학금 Ⅰ유형, 기초생활수급자에 대한 생활비 지원액을 200만원에서 250만 원으로 인상한다.

올해 학자금 지원 예산은 4조 6748억원으로, 전년보다 6587억원 늘었다. 교육부는 실질적인 ‘반값 등록금’ 실현을 위해 학자금 지원 구간별 지원액을 늘린 국가장학금이 4조 1326억원으로 6495억원 늘었다고 설명했다. 2차 국가장학금은 재단 홈페이지(kosaf.go.kr)와 모바일 앱(한국장학재단)에서 신청할 수 있다.
김기중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