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황정민 ‘철피엠’ 방문, ‘리차드 3세부터 너는 내 운명까지’ 비하인드 밝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21 18:26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클래식한 작품을 하고 나면 연기력에 도움이 돼요.”

배우 황정민이 21일 SBS 라디오 ‘김영철의 파워FM’을 찾아 최근 공연 중인 연극 ‘리차드 3세’와 그의 인생작들에 얽힌 이야기들을 공개했다.
‘김영철의 파워FM’ 찾은 배우 황정민 ‘김영철의 파워FM’ 공식 유튜브 영상 캡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영철의 파워FM’ 찾은 배우 황정민
‘김영철의 파워FM’ 공식 유튜브 영상 캡쳐

황정민은 ‘리차드3세’에 대해 “셰익스피어 작품으로 리차드는 삼 형제 중 곱추로 뒤틀어진 외모와 드라마를 가진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왕이 될 수 없는 상황임에도 주변 사람들을 이간질하고 죽이면서 왕이 되고 결국에는 자신의 구덩이에 빠져 죽게 되는 이야기다”라고 말을 꺼냈다.

이후 DJ가 모든 질문에 리차드3세 캐릭터로 답하기를 주문하며 “리차드가 보기에 황정민 배우는 어떤 사람이냐?”라고 묻자 황정민은 “그냥 후지다”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많고 많은 작품 중 셰익스피어 고전극을 선택한 이유는 뭐냐?”는 질문에 황정민은 “클래식한 작품이라 선택한 것 같다. 클래식한 작품을 하고 나면 연기력에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이어 “내가 어렸을 때 선배들도 이런 작품을 하고 나를 가르쳤다”며 “나도 후배들에게 좋은 공부가 될 수 있는 작품을 하고 싶어서 한다”고 덧붙였다.

과거 출연작에 대한 이야기도 나눴다. 2013년 개봉한 영화 ‘신세계’에 관련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욕을 원래 잘하시냐”는 질문에 황정민은 “친하면 한다. 친구들끼리는 재밌지 않나”라고 답했다. “모르는 사람한테 욕한 적 없냐”는 엉뚱한 질문에는 “없지요, 큰일 나지요”라고 말하며 웃었다.

마지막으로 그는 전도연과 애틋한 호흡을 맞췄던 2005년 작품 ‘너는 내 운명’의 교도소 면회 신 비하인드를 밝히기도 했다. 황정민은 “양잿물을 마신 목소리를 내기 위해 몇 날 며칠 소리를 지르며 목을 상하게 했던 기억이 난다”고 설명했다.



윤수경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