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백남준 ‘다다익선’ 4년 만에 스위치 ON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21 09:35 문화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높이 18.5m 국립현대미술관 상징
일부 브라운관 교체 등 복원 완료

백남준 ‘다다익선’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백남준 ‘다다익선’
연합뉴스

비디오 아트 선구자 백남준(1932~2006)의 작품 중 가장 큰 규모인 ‘다다익선’(사진)이 4년 만에 재가동된다. 국립현대미술관은 ‘다다익선’의 보존·복원 과정을 마치고 이달부터 6개월 동안 시험 운전을 한다고 20일 밝혔다.

‘다다익선’은 서울올림픽이 열린 1988년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건축 특성에 맞게 제작된 상징적인 작품이다. 6~25인치 크기의 브라운관(CRT) 모니터 1003대를 오층탑처럼 쌓아 올린 대작으로 높이가 18.5m에 이른다. 모니터에서는 한국 전통문화, 동서양 건축물 등의 이미지가 빠른 속도로 전환된다. 만들어진 지 30년이 넘은 만큼 작품은 계속 수리를 거쳤다. 2003년 모니터를 전면 교체했지만, 노후화에 따른 안전 문제가 여전해 이를 복원하기 위해 2018년 2월 가동을 중단했다. 4년간의 복원 작업은 작품 원형을 최대한 유지하되 불가피한 경우 일부 대체 가능한 디스플레이 기술을 도입하는 방향으로 이뤄졌다.

전체 브라운관 모니터와 전원부 등에 대한 정밀진단을 거쳐 중고품을 구해 수리·교체했고, 더 사용하기 어려운 모니터는 외형을 유지하면서 새로운 평면디스플레이(LCD)로 바꿨다. 모니터 735대는 수리했고, 상단부 268대는 LCD로 교체했다. 또 냉각시설 등 보존 환경을 개선하고, 작품에 사용된 여덟 가지 영상도 디지털로 변환해 영구 보존을 도모했다고 미술관은 설명했다.

관련 기자재 생산이 중단되고 중고품도 소진됨에 따라 국립현대미술관은 작품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향후 가동시간 조정 등을 검토할 방침이다. 앞으로 시험 운전을 통해 운영 방안 등을 점검하고, 하반기에 본격적으로 재가동한다.



김정화 기자
2022-01-21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