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나성범 등번호 남긴 NC, 손아섭 등번호 넘긴 롯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18 13:44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손아섭. 연합뉴스

▲ 손아섭. 연합뉴스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2022시즌 선수단 등번호를 확정하며 새 시즌 준비에 돌입했다.

롯데는 18일 등번호 확정 소식을 알렸다. 선수단에 변화가 생긴 만큼 등번호도 소폭으로 변했다. 송승준이 은퇴하면서 그가 쓰던 21번은 ‘안경 에이스’ 박세웅에게 돌아갔다. 손아섭이 NC 다이노스로 이적하면서 그가 쓰던 31번은 나승엽이 물려받았다. 김진욱은 15번, 김유영은 0번, 신용수는 3번, 정성종이 19번을 택하며 새로운 번호를 달게 됐다.

새로 합류한 외국인 선수 3인방의 등번호도 정해졌다. DJ 피터스가 26번, 찰리 반스가 28번, 글렌 스파크맨이 57번이다. 새내기 이민석이 30번, 조세진이 16번, 진승현이 58번, 윤동희가 91번, 김세민이 14 번, 하혜성이 60번, 한태양이 68번, 엄장윤이 65번, 김서진이 64번, 김용완이 66번을 고르며 차세대 스타의 시작을 알렸다.

박세웅은 “어릴 때부터 야구를 하며 늘 사용했던 번호로 갖고 싶은 마음이 컸다. 원하는 번호를 받게 돼서 기분 좋다”는 소감을 남겼다. 나승엽은 “작년에 달았던 51번도 좋지만, 31번은 롯데에서 상징하는 바가 크다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 존경하는 선배의 번호를 이어받은 만큼 그에 걸맞는 실력을 갖출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학창시절 달았던 등번호를 받은 김진욱도 “오현택 선배가 홀드왕을 하게 해준 기운 좋은 번호이니 내가 달았으면 좋겠다고 직접 말씀해 주셔서 흔쾌히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선수단 등번호를 새로 다는 것은 매 시즌 있는 일이지만 이번 롯데의 등번호 확정은 NC와 대비돼 눈길을 끈다. NC는 프랜차이즈 나성범이 KIA 타이거즈로 이적했지만 그가 쓰던 등번호 47번을 남겨뒀다. NC는 “그동안 팀을 위해 최선을 다해 뛴 나성범에 대한 감사와 예우의 의미를 담아 2022시즌 47번을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롯데는 프랜차이즈 손아섭의 등번호를 곧바로 물려주며 나승엽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프랜차이즈를 떠나 보낸 아쉬움이 크지만 나승엽이 31번을 달고 맹활약한다면 31번은 롯데의 프랜차이즈 타자를 상징하는 번호로 남을 수 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