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광주 아파트 붕괴 나흘째…“실종자 수색 재개, 매몰자 구조에 집중”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14 11:27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광주 서구 현대산업개발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가 발생한 지 나흘째인 14일 소방당국은 전날 발견된 실종자 구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실종자 수색하는 구조견 14일 오전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아파트 붕괴 현장에서 구조견이 실종자 수색하고 있다. 2022.1.1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실종자 수색하는 구조견
14일 오전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아파트 붕괴 현장에서 구조견이 실종자 수색하고 있다. 2022.1.14 연합뉴스

광주소방안전본부는 이날 오전 7시부터 특수구조단 등 71명과 장비 43대, 구조견 8마리를 투입한 실종자 수색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문희준 광주 서부소방서장은 “오늘 구조활동은 지하 1층 난간에서 발견된 분을 구조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전날 오전 11시 14분쯤 지하 1층 계단 난간에서 흙더미에 매몰된 1명을 발견했다. 실종자 6명 가운데 1명으로 추정되지만 건물 앞에 쌓이 잔해물을 제거하느라 신원과 생사 여부를 파악하지는 못했다.

이날 구조작업은 우선 무거운 낙하물을 중장비로 들어내면서 구조대가 철근 등 해체 작업을 벌일 예정이다.

인명구조견이 반응을 보인 22층, 25층, 26층, 28층에 대한 집중 수색도 이뤄진다. 인력이 접근하기 어렵고 붕괴 위험이 있어 내시경 장비 등을 동원했다.

건물 쪽으로 기울어진 타워크레인 상층부(23층 이상)를 해체하기 위한 1200t 규모 크레인은 여러 부품으로 나뉘어 전날 오후부터 순차적으로 현장에 도착했다. 해체 크레인을 조립하고 배치할 전담 인력도 광주로 집결했다. 오는 16일까지 조립을 마치면 곧바로 타워크레인 해체와 건물 상층부 수색이 시작될 예정이다.
붕괴 아파트에 걸쳐 있는 크레인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나흘째인 14일 오전 실종자 구조작업과 수색작업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은 이날부터 철거에 들어갈 붕괴 아파트의 크레인. 2022.1.1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붕괴 아파트에 걸쳐 있는 크레인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나흘째인 14일 오전 실종자 구조작업과 수색작업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은 이날부터 철거에 들어갈 붕괴 아파트의 크레인. 2022.1.14 연합뉴스

또 추가 붕괴 가능성에 대비해 붕괴 징후가 감지되면 구조대원들이 긴급대피할 수 있도록 감시조와 붕괴경보기 등을 배치했다. 낙하물 자유낙하시간(120m 기준 5초)을 고려해 인지 및 대피반응 시간을 7초로 설정하고 긴급대피 장소를 사전에 지정했다. 낙하물 위험 구역에 방호용 가림막도 설치했다.

한편 고용노동부는 현대산업개발 현장 책임자 등 2명을 입건했고, 경찰은 관련 하청업체 3곳을 압수수색했다.

곽소영 기자 soy@seoul.co.kr
박상연 기자 sparky@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