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안전봉 뚫고 끼어든 견인차, “무슨 짓이냐” 따져 물었더니

[영상] 안전봉 뚫고 끼어든 견인차, “무슨 짓이냐” 따져 물었더니

김형우 기자
입력 2021-12-31 15:17
업데이트 2021-12-31 15:2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안전봉(차선규제봉)을 뚫고 끼어드는 견인차. 서모씨 제공.
안전봉(차선규제봉)을 뚫고 끼어드는 견인차. 서모씨 제공.
고속도로 안전지대에 설치된 안전봉을 뚫고 끼어든 견인차로 큰 사고를 당할 뻔했는데, 견인차 기사가 오히려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였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피해자 서모씨는 지난 26일 가족과 함께 모처럼 나들이를 나섰다가 이같이 황당한 경험을 하게 됐다. 사고는 북창원 톨게이트를 지나 진주 방면 IC를 가던 중 발생했다.

당시 상황을 담은 블랙박스 영상에는 안전지대에 설치된 안전봉(차선규제봉)을 뚫고 서씨의 차량 앞으로 갑작스럽게 끼어드는 견인차의 모습이 담겼다.

다행히 서씨가 급히 핸들을 꺾으면서 접촉 사고는 일어나지 않았다. 그러나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다. 서씨는 차에서 내려 “뭐 하는 짓이냐”고 따졌지만, 견인차 기사는 “미안하다고 하지 않았느냐”며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였다. 서씨가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했지만, 견인차 기사는 아랑곳하지 않고 현장을 떠났다.

결국 서씨는 차를 돌려 집에서 안정을 취했다. 서씨를 비롯해 그의 아내와 아이들도 종일 트라우마에 시달렸다.

서씨는 이날 당시 상황과 블랙박스 영상을 한 커뮤니티에 공개했고,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의 공분을 일으켰다.

해당 사건은 서씨가 경찰에 신고를 접수하고 현재 고속도로순찰대 수사과로 인계된 상황이다.

서씨는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나중에 견인차 기사가 사과하겠다며 전화가 왔지만 연락하지 말라고 했다”면서 “견인차 기사의 행동이 한 번 두 번 해 본 것 같지 않고 다른 차량 또한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그냥 넘어가지 않고 법대로 하겠다”고 밝혔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