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대에서 연명” 609㎏ 사우디 남성, 10여년만에 63㎏ ‘대변신’

“침대에서 연명” 609㎏ 사우디 남성, 10여년만에 63㎏ ‘대변신’

김태균 기자
입력 2021-12-30 16:14
업데이트 2021-12-30 18:1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세계에서 가장 무거운 10대’ 칼레드 알 샤에리
국왕 도움으로 입원...집중치료 끝 546㎏ 감량 성공

이미지 확대
체중 609㎏ 상태로 사우디아라비아 킹 파드 메디컬 시티에 후송되던 17세 때의 칼레드 모센 알 샤에리(29).  사우디아라비아 보건부 제공
체중 609㎏ 상태로 사우디아라비아 킹 파드 메디컬 시티에 후송되던 17세 때의 칼레드 모센 알 샤에리(29).
사우디아라비아 보건부 제공
2009년 609㎏→2021년 63㎏.

한때 세계에서 몸무게가 가장 많이 나가는 10대 청소년으로 통했던 사우디아라비아 남성이 각고의 노력 끝에 무려 550㎏ 가까이 감량, 60㎏대 체중을 회복하는 데 성공했다.

30일 영국 대중지 더선 등의 보도에 따르면 17세 때인 2009년 609㎏의 몸무게로 세계에서 가장 체중이 많이 나가는 10대로 화제를 모았던 칼레드 모센 알 샤에리(29)가 체중을 63㎏까지 감량했다. 살이 546㎏나 빠지면서 원래 몸무게의 10분의 1로 줄어든 그는 과거와는 구분이 불가능할 정도로 외모가 변했다.

칼레드는 2013년 압둘라 사우디 국왕(2015년 사망)의 배려로 수도 리야드에 있는 킹 파드 메디컬시티 병원에 방위군 항공기로 후송됐다. 칼레드가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해 침대에서만 생활하며 호흡곤란 등 생명에 위협을 받고 있다는 소식을 접한 압둘라 국왕은 “인도주의 차원에서 치료를 해주라”고 지시했다.

사우디 남부 지역에 살고 있던 칼레드를 침대에 누운 상태에서 집 밖으로 옮기는 과정에서 의료진 등 약 30명이 출동하고 지게차와 함께 미국에서 특별주문한 크레인이 동원됐다. 그를 밖으로 빼내기 위해 살고 있던 아파트의 2층 벽채 등 일부를 헐어야 했고, ‘위대한 구출’ 장면을 보기 위해 수많은 사람이 몰려드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이미지 확대
현재의 칼레드 모센 알 샤에리. 12년 전의 10분의 1인 63㎏로 감량하는 데 성공했다. 사우디아라비아 보건부 제공
현재의 칼레드 모센 알 샤에리. 12년 전의 10분의 1인 63㎏로 감량하는 데 성공했다.
사우디아라비아 보건부 제공
킹 파드 메디컬시티 병원에서는 칼레드에게 특별 제작한 초대형 휠체어를 제공했다. 의사들의 엄격한 관리하에 의료요법과 식이요법이 철저하게 이뤄졌다. 이러한 노력 덕분에 그의 체중은 입원 3개월 만에 150㎏나 줄었다. 복부 지방제거 수술 등이 더해지며 6개월 후에는 입원 당시의 절반 수준까지 내려왔다.

2016년에는 총 317㎏ 감량에 성공, 보행기에 의존해 천천히 걷는 모습이 언론에 공개됐다. 그러나 체중이 줄면서 피부가 심하게 늘어지는 등 문제가 발생해 2018년까지 여러 차례에 걸쳐 피부 절제술 등 보조치료를 받아야 했다.
김태균 기자 windsea@seoul.co.kr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