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NFT 수익, 소수 내부자가 싹쓸이…수익률 외부인의 3.6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2-07 13:36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NFT(대체불가토큰) 123rf

▲ NFT(대체불가토큰)
123rf

대체불가토큰(NFT)이 최근 전 세계적인 투자 붐을 일으키고 있지만 현재 수익의 대부분이 소수의 ‘내부자들’이 가져간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암호화폐 등 가상자산 거래를 추적하는 업체 체이널리시스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보고서는 NFT 투자를 통해 확실한 수익을 내려면 이른바 ‘화이트리스트’에 들어가는 것이 관건이라고 지적했다.

NFT는 소유권이나 판매 이력 등의 정보가 모두 디지털 장부라 할 블록체인에 저장되기 때문에 복제가 불가능한 ‘디지털 세계의 원작’이 된다는 평가를 받는다.

보고서는 디지털 파일이 블록체인의 디지털 자산으로 바뀌는 NFT 발행 이벤트(디지털 민팅)에서 화이트리스트에 포함된 소수 내부자들은 새 NFT를 다른 이들보다 훨씬 낮은 가격에 사는 것이 허용되기 때문에 큰 이익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화이트리스트에 들어간 이용자들은 새로 만들어진 NFT를 차후 매도했을 때 75.7%의 수익을 올렸다.

그러나 화이트리스트에 포함되지 않은 투자자의 경우 수익률이 20.8%에 불과했다.

내부자의 수익률이 외부인의 약 3.6배에 달하는 것으로, 화이트리스트에 들어가지 않으면 NFT를 구매해 되팔았을 때 상대적으로 큰 수익을 얻기 어렵다는 뜻이다.

체이널리시스 보고서는 극소수의 정통한 투자자 그룹이 NFT 수집에서 대부분의 이익을 쓸어 담는다고 설명했다.

또 NFT 발행 과정에서 NFT를 사려는 투자자들이 자동 프로그램, 이른바 봇을 사용한다고 볼 수 있는 증거를 발견했다며, 이는 NFT에 덜 익숙한 다른 투자자들의 진입을 막을 수 있다고 보고서는 덧붙였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러한 NFT 시장의 화이트리스트 관행이 새로운 암호화폐 개발자들이 초기 개발자금을 모으기 위해 초기 투자자들과 내부자들에게 코인을 나눠주는 우대책, 즉 ICO(Initial Coin Offering)와 유사하다고 평가했다.

체이널리시스는 보고서에서 “NFT는 암호화폐 세계에서 가장 흥미롭고 빠르게 성장하는 영역 가운데 하나로 특히 개인 투자자에게 인기 있다”면서도 “NFT를 수집하고 거래하려는 사람들은 이 시장이 얼마나 경쟁적인지 이해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