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힌두교 신에게 나를 바칩니다”…45년간 오른팔 들고 산 인도男

“힌두교 신에게 나를 바칩니다”…45년간 오른팔 들고 산 인도男

김채현 기자
김채현 기자
입력 2021-12-07 00:24
업데이트 2021-12-07 10:1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힌두교 신 시바에게 평생을 바친다며 오른팔을 45년간 들고 산 인도 남성. 트위터 캡처
힌두교 신 시바에게 평생을 바친다며 오른팔을 45년간 들고 산 인도 남성. 트위터 캡처
종교적인 이유로 45년 동안 단 한 번도 팔을 내리지 않은 인도 남성이 화제다.

5일(현지시간) 데일리스타, 아이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인도 남성 아마르 바라티는 힌두교 신 시바에게 자신을 바친다며 오른팔을 45년 이상 들고 살았다.

과거 바라티는 세 자녀를 둔 남성으로 은행에서 일하며 평범하게 살고 있었다. 하지만 지난 1973년 갑작스럽게 종교적 깨달음을 얻고, 힌두 신에게 자신을 바치기로 결심했다.

바라티는 집과 가족을 버리고 혼자 산에 들어가 고행을 시작했다.

“나는 전 세계가 평화롭게 살기를 바랍니다”
그는 속세의 유혹을 떨쳐버리기 위해 보다 과감한 조치를 취해야 했고, 신에 대한 믿음과 감사를 표하기 위해 한 손을 들고 살기 시작했다.

45년째 들고 있는 오른손의 피부와 손톱은 서로 붙었고, 어깨 뼈는 그대로 굳어 버려 손은 전혀 사용할 수 없게 됐다.

현재 70세가 훨씬 넘은 나이이지만 불가사의하게도 그의 건강에 큰 이상은 없다고 한다.

처음 2년은 고통 속에서 보냈지만 이후 팔의 감각을 모두 잃었다고 한다.

너무 오랜시간 팔을 들고 있었기 때문에 내려놓더라도 팔에 영구적인 신경 손상이 생길 가능성이 높아 평생 손을 들고 사는 것이 오히려 낫다고 전해진다.
힌두교 신 시바에게 평생을 바친다며 오른팔을 45년간 들고 산 인도 남성. 트위터 캡처
힌두교 신 시바에게 평생을 바친다며 오른팔을 45년간 들고 산 인도 남성. 트위터 캡처
바라티의 이 같은 행동은 전 세계 수많은 사람들에게 영감을 준다고 한다.

특히 많은 인도인들이 사두(힌두교 승려)가 돼 그처럼 팔을 들려고 하지만 아무도 바라티의 기록은 깨지 못했다.

한편 바라티는 지금도 오른팔을 높이 들고 있으며 앞으로도 내려놓을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