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19개국 200명 이상 확진 도미노… 中 “아프리카에 10억회분 백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1-30 18:41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포르투갈 13명 지역사회 감염 확산
“남아공 주말 하루 1만명 확진” 전망
스위스 유니버시아드 대회도 취소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남아프리카발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유럽에서는 집단감염 사례가 나왔고 일본에서도 첫 확진자가 발생했다. 전 세계 확진자 수는 200명을 넘어섰다.

30일 현재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나온 나라는 남아프리카공화국과 보츠와나를 비롯해 네덜란드, 포르투갈, 영국, 호주, 일본 등 19개국이다. 일본 정부는 지난 28일 아프리카 나미비아에서 입국한 30대 일본인 남성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분석한 결과 오미크론에 의한 감염으로 최종 확인했다고 이날 밝혔다.

포르투갈에서는 29일(현지시간) 프로축구 벨레넨세스 소속 선수·직원 등 1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 중 최근 남아공에 다녀온 1명이 2차 감염의 원인이 된 것으로 보인다. 스페인과 스웨덴에서는 남아공 입국자 조사에서 첫 오미크론 감염자가 각각 확인됐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다음주쯤 영국 내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수백 건에 이를 수 있다고 내다봤다.

오미크론 변이를 처음으로 알린 남아공에서는 이번 주말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이 1만명까지 늘어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남아공은 지난 2주 새 신규 확진자 수가 하루 200명 수준에서 2000명 이상으로 늘었다. 신규 확진의 최대 90%가 오미크론일 거란 추정이 현지 과학자들 사이에서 나온다.

각국은 대형 행사를 취소하고 입국 규제를 강화하는 등 긴급 대응에 나섰다. 2021년 스위스 동계 유니버시아드 조직위원회는 대회 취소를 발표했다. 이번 대회는 50개국 약 1600명의 선수가 참가해 다음달 11~21일 루체른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내년 2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 개최에도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폴란드는 1일부터 남아공 등 7개 아프리카 국가발 항공기 착륙을 금지하고, 백신을 맞지 않은 유럽연합(EU) 외 입국자는 14일 자가격리하기로 했다. 영국은 백신 추가접종을 18세 이상 모든 성인으로 확대하고, 접종 간격도 6개월에서 3개월로 단축했다.

오미크론 확산에 선진국들이 남아프리카에 빗장을 거는 가운데 중국은 아프리카에 10억회분(도스) 백신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전날 베이징에서 화상으로 중국·아프리카 협력포럼(FOCAC) 개회식에 참석해 “10억회분 중 6억회분은 중국이 보유한 백신에서 기부 형태로 제공되며, 나머지 4억회분은 중국 백신 제조사와 아프리카 국가 간 협력으로 생산·조달될 것”이라고 밝혔다. 부유한 서방 국가들의 ‘백신 독점’이 ‘백신 불평등’을 만들고, 그것이 오미크론 변이 발생을 초래했다는 비판이 나오는 가운데 친아프리카 정책을 펼쳐 온 중국이 백신 선물 공세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서울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도쿄 김진아 특파원 jin@seoul.co.kr
2021-12-01 4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